MLB 홈런왕 스탠턴, '13년·3억2500만 달러'…마이애미 초대형 계약..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MLB 홈런왕 스탠턴, '13년·3억2500만 달러'…마이애미 초대형 계약 성사

최종수정 : 2014-11-18 11:19:28

지안카를로 스탠턴. AP뉴시스
▲ 지안카를로 스탠턴./AP뉴시스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초대형 계약이 탄생했다. 내셔널리그 홈런왕 지안카를로 스탠턴(25)이 메이저리그 사상 최장 기간, 최고 금액으로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다.

미국 CBS스포츠는 18일(한국시간) "마이애미 말린스가 스탠턴과 13년 총 3억2500만 달러(한화 약 3580억원)의 초대형 계약을 했다"고 전했다. 마이애미는 아직 공식 발표를 하지 않고 있으나 MLB닷컴 등 미국 현지 언론은 "마이애미와 스탠튼의 계약은 이미 성사됐다. 20일 공식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CBS스포츠는 이어 "2008년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뉴욕 양키스와 10년 2억7500만 달러에 계약했는데 이 계약에 인플레이션을 감안해도 3억1500만 달러다. 스탠턴의 계약이 실질적으로도 메이저리그 최고 계약이라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스탠턴과 마이애미가 합작한 13년 3억2500만 달러 계약은 메이저리그에서 뿐만 아니라 전 세계 스포츠에서 찾아보기 힘든 메가톤급 계약이다. 총액 3억 달러짜리 계약서가 등장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3년의 계약 기간 역시 최초의 일이다. 아울러 MLB 내에서도 스몰마켓팀으로 꼽히는 마이애미가 누구도 예상하지 못한 깜짝 행보를 보여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스탠턴은 로드리게스, 미겔 카브레라(10년·2억9200만 달러·디트로이트 타이거스) 등 역대 메이저리그 스토브리그를 뜨겁게 달궜던 계약 조건을 모두 뛰어넘었다. 여기에 6시즌 동안 일정 경기 수를 뛰며 자유계약선수(FA) 자격을 얻을 수 있는 옵트 아웃 조항(잔여 연봉을 포기하는 대신 FA를 선언할 수 있는 권리), 전 구단 트레이드 거부권 등 스탠턴에게 유리한 조항들이 추가됐다.

스탠턴은 올 시즌 145경기에서 타율 0.288·37홈런·105타점을 기록했다. 9월 12일 밀워키 브루어스와 경기에서 얼굴에 공을 맞아 부상을 당했고 이후 경기에 나서지 못했지만 홈런왕 자리는 지켜냈다.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 투표에서는 클레이턴 커쇼(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