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사들 3분기 순이익 3배 가까이 늘어…46곳 흑자 13곳은 적자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증권사들 3분기 순이익 3배 가까이 늘어…46곳 흑자 13곳은 적자내

최종수정 : 2014-11-11 12:00:00

증권사들의 3분기 순이익이 금리 하락에 따른 채권 관련 자기매매 이익 증가에 힘입어 3배 가까이 늘어났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59개 증권사의 3분기 당기순이익(잠정)은 8145억원으로 전분기(2763억원)보다 194.8%(5382억원) 증가했다.

항목별로 보면 증권사들의 채권 관련 자기 매매이익이 1조9360억원으로 2분기보다 4313억원 늘었다.

기준금리 인하 등으로 금리가 하락한 데 기인했다.

인원과 지점 감축 등 증권사의 비용절감 노력이 이어지면서 판매관리비는 1조7774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837억원 줄었다.

수탁수수료 수익(9015억원)은 정부의 적극적인 경기부양책 기대감으로 주식거래대금이 지난해 2분기 이후 최대치를 기록한 영향으로 1212억원 늘었다.

삼성증권의 삼성자산운용 지분 매각이익 등으로 영업외이익은 전분기보다 1916억원 증가한 1784억원을 기록했다.

증권사 59곳 가운데 46곳이 흑자를 냈고 13곳은 적자를 나타냈다.

순이익 1~5위는 삼성증권, KDB대우증권, 우리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 미래에셋증권 순이었다.

3분기 자기자본이익률(ROE)의 경우 국내 증권사는 2.0%, 외국계 증권사와 외국계 지점은 각각 0.3%, 3.5%로 집계됐다.

증권사들의 재무 건전성은 악화됐다.

전체 증권사의 평균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지난 9월 말 현재 445.7%로 6월 말(451.8%)보다 6.1%포인트 줄었다.

채권보유 규모 확대에 따른 금리 관련 위험액 증가 등으로 총위험액이 늘어났기 때문으로 풀이됐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