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카페 운영자 매수해 6억원대 '불량 만두' 판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육아카페 운영자 매수해 6억원대 '불량 만두' 판매

최종수정 : 2014-11-06 15:01:35

육아 관련 인터넷 카페 운영자에게 뒷돈을 주고 공동구매를 유도해 억대의 '불량 만두'를 팔아온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6일 식품위생법 위반 등 혐의로 무허가 만두 제조업자 김모(52)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또 김씨에게서 돈을 받고 자신이 운영하는 육아 관련 카페에 공동구매 글을 올려 범행을 도운 우모(53)씨 등 카페 운영자 4명을 같은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는 2010년 3월부터 최근까지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의 한 주택단지에 무허가 만두 제조공장을 차려놓고 5가지 종류의 만두를 제조, 판매해 6억원 상당의 부당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중국산 값싼 재료를 기계에 넣고 만두를 제조해놓고도 '30년 전통 수제 손만두'라고 홍보해 소비자를 속여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조사결과 실제 독신 남성인 우씨 등 육아카페 운영자들은 '○○맘' 등의 아이디를 사용하면서 다른 가족의 아이 사진을 올리는 수법으로 아이 엄마인 것처럼 카페 회원들을 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