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 제작진 "드라마 탄생, 불가능에 가까웠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미생' 제작진 "드라마 탄생, 불가능에 가까웠다"

최종수정 : 2014-10-23 16:54:27

tvN 금토드라마 미생 CJ E M
▲ tvN 금토드라마 '미생' /CJ E&M

tvN 금토드라마 '미생' 제작진이 드라마 제작 비화를 공개했다.

23일 제작진은 "'미생'은 기획 기간만 2년이 걸렸을 정도로 재탄생 과정에 심혈을 기울인 작품"이라며 "제작을 맡게 되면서 과연 드라마로 탄생시킬 수 있을지 강한 의문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직장생활을 현실감있게 그리려다 보니 드라마 '미생'에 등장하는 인물만 어림잡아 60여 명 정도가 된다"며 "하지만 그 모든 등장인물에 캐릭터가 있고 각 인물별로 소화해야 하는 역할이 존재한다. 각 캐릭터에 맞는 인물을 섭외하고 역할에 캐릭터를 입히는 일이 결코 쉽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극본을 담당한 정윤정 작가는 앞서 방송된 특별 다큐멘터리 '나는 미생이다'를 통해 "각색 과정에서 원작을 인위적으로 바꾸기보단 드라마의 본질적 갈등 요소를 녹이기 위해 고민했다"며 "입체적인 캐릭터를 입히는 데 많은 시간을 들였다"고 밝혔다.

원작자 윤태호 작가는 "'미생'을 리메이크하고 싶다는 많은 제안을 받았지만 특별히 tvN 방영을 원했던 이유는 작품을 대하는 진정성이 느껴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윤 작가는 이어 "하지만 드라마에서는 만화적인 가치나 재미를 강요받으면 안된다고 생각한다. 보다 가족적인 이야기와 청춘적인 이야기를 담아냈으면 한다. 더 많은 사람들을 아우를 수 있는 이야기 구조가 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김제현 CJ E&M 방송콘텐츠운영국장은 "제작진이 원작에서 오는 감동을 잘 녹이면서도 어떻게 하면 드라마적 요소를 잘 배합할 수 있을까 하는 접점을 찾기 위해 오랜 시간 공을 들여야했다. 쉽게 만들 수 없는 작품이었던 만큼 장시간의 기획기간, 철저한 사전 조사가 수반되어야 했다"며, "시청자에게 만족을 줄 수 있는 차별화된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많은 노력과 투자를 아끼지 않는다는 점에서 웰메이드 콘텐츠인 '미생'이 드라마로 탄생되기 위한 환경은 tvN 채널이 적합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드라마 '미생'은 바둑이 인생의 전부였던 주인공 장그래가 프로입단에 실패한 후 종합무역상사 인턴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원작 웹툰은 연재 당시 사회 초년병이 바라본 직장 생활을 사실적으로 묘사해 '샐러리맨의 교과서'라고 불리며 작품성과 인기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