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으로 비만을 잡는다? 멕시코 탄산세 효과 입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세금으로 비만을 잡는다? 멕시코 탄산세 효과 입증

최종수정 : 2014-10-20 15:03:07

세금으로 비만을 잡는다 멕시코 탄산세 효과 입증

멕시코에서 지난해 도입한 '탄산세'가 효과를 발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멕시코 식품건강동맹기구(ASA)가 실시한 설문조사를 분석한 결과 탄산음료를 마시는 사람은 1년 새 대폭 줄었다.

일주일에 3ℓ 이상의 탄산음료를 마신다는 사람은 응답자의 17%로 나타났다. 지난해에 비해 8%나 줄어든 수치다. 응답자의 49%는 '탄산음료를 거의 마시지 않는다'고 대답했다. 지난해보다 13% 증가했다. '탄산세에 찬성한다'는 의견도 지난해보다 7% 오른 53%였다.

비만 인구가 전체 인구의 32%에 이르는 멕시코는 중남미의 대표적인 비만국가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회원국 중 당뇨병 발병률(10.8%)이 가장 높다.

멕시코 당국은 지난해 칼로리가 높거나 지방이 함유된 음료 1ℓ당 1페소(약 80원)씩 탄산세를 부과했다. 지난 1년간 멕시코에서 탄산세를 통해 새로 걷힌 세수는 124억 페소(약 9800억)다. 내년에는 이 금액이 182억 7000만 페소(약 1조4000억)에 달할 전망이다.

/카를라 모라 기자·정리=조선미기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