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뉴욕·파리에서 일하고파···국가별 취업 순위 한국 16위 그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런던·뉴욕·파리에서 일하고파···국가별 취업 순위 한국 16위 그쳐

최종수정 : 2014-10-07 15:20:35

영국 런던이 전 세계 구직자들의 취업 희망 도시 순위 1위에 올랐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세계적인 컨설팅그룹 보스턴컨설팅그룹(BCG)이 189개국의 구직 희망자 20만 명을 대상으로 취업 관련 희망사항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미국 뉴욕과 프랑스 파리가 2, 3위를 차지했다. 호주 시드니와 스페인 마드리드가 4위와 5위에 올랐으며 독일 베를린, 스페인 바르셀로나, 캐나다 토론토가 뒤를 이었다.

싱가포르(9위)는 아시아 도시로는 유일하게 10위 안에 포함됐다. 10위는 이탈리아 로마다.

국가별 취업 선호도에서는 미국이 조사 대상자의 42%의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다. 영국(37%)과 캐나다(35%)가 뒤를 이었다. 4∼6위는 독일, 스위스, 프랑스다.

아시아 지역 국가에서는 일본이 8위로 가장 높았다. 한국은 중국(12위)보다도 낮은 16위에 그쳤다.

한편 구직 희망자의 63.8%는 "굳이 모국이 아니더라도 국외에서 취업하고 싶다"고 응답했다. 특히 국외 취업 선호도는 젊은 층에서 높게 나타났다. 개발도상국 출신이거나 선진국 가운데 최근 경기가 침체된 국가 출신일수록 국외 취업 희망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외 취업을 선호하는 이유에 대해 희망자의 65%는 급여 등 금전적인 이유가 아닌 '본인과 가족의 인생 경험을 늘리고 싶어서'라고 답했다.

보스턴컨설팅 관계자는 "고용시장의 지리적 장벽이 낮아져 글로벌 인재 확보를 위한 국가와 기업 차원의 적극적인 대응이 갈수록 강조되고 있다"며 "한국 기업들은 단순히 일회성으로 글로벌 인재를 채용할 것이 아니라 '한국 기업을 각국 인재들에게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라는 생각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