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아온 류현진 6이닝 1실점 4K 호투…다저스 운명 '커쇼 어깨에'(종합..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돌아온 류현진 6이닝 1실점 4K 호투…다저스 운명 '커쇼 어깨에'(종합)

최종수정 : 2014-10-07 14:17:43

류현진은 7일 한국시간 미국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세인트루이스와의 3차전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호투했지만 팀은 1 3 패했다. AP뉴시스
▲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세인트루이스와의 3차전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호투했지만 팀은 1-3 패했다./AP뉴시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로스앤젤레스 다저스)이 24일 만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디비전시리즈 3차전으로 마운드에 돌아와 호투했지만 다저스는 1-3으로 졌다.

이로써 5전 3선승제인 디비전시리즈에서 다저스는 1승 2패로 벼랑 끝에 섰다. 8일 벌어질 4차전에 선발 등판하는 클레이튼 커쇼의 어깨에 다저스의 운명이 걸렸다.

류현진은 7일(한국시간) 미국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세인트루이스와의 3차전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94개의 공을 뿌리며 6이닝 1실점 4삼진을 기록, 완벽히 부활한 모습을 보였다. 류현진은 1-1로 팽팽히 맞서던 7회 스콜 엘버트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류현진은 다저스 선발로 나와 제 몫을 다했다. 6이닝 동안 1홈런을 포함한 5안타를 맞고 1실점했지만 볼넷 하나를 허용, 삼진은 네 개를 잡았다. 94개의 공을 던졌고 그 중 스트라이크는 59개였다.

류현진은 1-1로 맞선 7회초 2사 후 자신의 타석 때 대타 스콧 반 슬라이크로 교체됐다. 류현진에게 마운드를 넘겨받은 스콧 엘버트가 7회 말 콜튼 웡에게 결승 투런 홈런을 맞았다. 이제 더이상 물러설 곳이 없는 다저스는 8일 같은 장소에서 열릴 4차전에 1차전 선발로 나섰던 커쇼를 다시 출격시킨다.

류현진에게 이번 세인트루이스전은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이후 세 번째 출전한 포스트시즌 경기였다.특히 지난해 10월 15일 세인트루이스와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에서는 7이닝 동안 3안타만 내주고 무실점하는 역투로 한국인 투수 최초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에서 승리를 따냈다.

이날 다저스 타선을 잠재우며 류현진과 선발 대결한 투수는 올 시즌 14승 10패, 평균자책점 3.82를 기록한 메이저리그 12년차 우완투수 존 래키였다.

류현진은 1회부터 시속 94마일(약 151㎞)에 이르는 빠른 공을 던지며 부상을 완벽히 씻어낸 모습을 보였다. 1이닝에만 삼진 2개를 잡아내며 산뜻하게 출발한 류현진은 2회에 무사 1,2루 위기 상황을 맞았으나 존 제이를 삼진, 콜튼 웡과 투수 래키를 내야 땅볼로 요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류현진은 3회 선두 타자 카펜터에게 중월 솔로 홈런을 맞았다. 추가 실점 없이 이닝을 마친 류현진은 4회에는 1사 1루에서 웡을 병살 처리하고 공 8개로 마무리했다. 5회에는 투구 수를 하나 더 줄여 공 7개만 던지고 삼자범퇴로 막았다.

6회초 다저스는 따라 붙었다. 디비전시리즈 7타석 연속 삼진을 당했던 야시엘 푸이그가 3루타를 치고 나가 기회를 만들었다. 애드리안 곤살레스가 좌익수 뜬공, 맷 켐프가 삼진으로 물러나 또다시 맥없이 주저앉나 싶었지만 핸리 라미레스가 회심의 동점 2루타를 날려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다저스는 7회초 2사 후 류현진 타석이 되자 대타 스콧 반 슬라이크를 내보냈다. 류현진은 이날 퀼리티 스타트만을 기록한 채 승패 없이 마운드를 넘겼다. 7회말 마운드에 오른 엘버트가 첫 타자 몰리나에게 2루타를 허용, 1사 3루에서 웡에게 우월 투런 홈런을 맞아 1-3으로 다시 끌려갔다. 이날 경기에서 류현진에게 땅볼과 병살 처리됐던 웡이었다.

끝내 다저스 타선은 살아나지 않았다. 9회 세인트루이스 마무리 트레버 로젠탈을 상대로 1사 1,2루의 마지막 찬스를 잡았지만 후속타 없이 그대로 경기를 마쳤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