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국감] 부채 많은 공공기관 억대 연봉자 2356명 달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014 국감] 부채 많은 공공기관 억대 연봉자 2356명 달해

최종수정 : 2014-10-07 14:26:52

부채가 많아 기획재정부로부터 집중 관리 대상으로 지목된 12개 공공기관에 억대 연봉을 받는 임직원이 2356명(2012년 기준)이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이노근 의원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전력공사, 예금보험공사 등 부채가 과다해 집중 관리 대상으로 지목된 12개 공공기관의 억대 연봉자가 2356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기관의 기관장 연봉은 평균 2억원이 넘고 직원 1인당 연봉도 평균 7000만원 수준이었다. 또 기관마다 연봉이 8000만~9000만원인 직원도 많아 수년 내 억대 연봉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됐다.

140조원대의 부채를 진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경우 억대 연봉자가 156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임직원 6100명의 2.6%에 해당하는 숫자다. LH의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은 6574만원이었다.

부채가 60조원 규모인 한국전력공사는 1억원 이상 연봉자가 1266명에 달해 전체 공공기관 중 억대 연봉자가 가장 많았다.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은 7303만원이었다.

예금보험공사도 부채가 50조원에 육박하지만 기관장 연봉은 3억원이 넘고 전체 임직원 600명 중 억대 연봉자가 45명(7.5%)인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가스공사는 임직원 3000명 중 억대 연봉자가 236명이었으며 직원 1인당 평균 연봉은 8000만원이었다.

한국철도공사도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이 무산되면서 빚이 2조원이나 늘었지만 억대 연봉자는 해마다 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010년 40명이었던 억대 연봉자는 2011년 85명, 2012년 102명으로 늘었다. 철도공사는 억대 연봉자 명단 제출도 거부했다고 이 의원은 설명했다.

한국장학재단은 임직원 216명 중 30명이 억대 연봉자로, 집중 관리 대상 공공기관 중 억대 연봉자 비율(13.8%)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의원은 "공기업이 마치 주인 없는 공(空)기업인 양 국민 세금에 기생하고 있는 만큼 특단의 해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