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 '서울연애' 10월30일 개봉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 '서울연애' 10월30일 개봉

최종수정 : 2014-09-16 10:33:51

2013년 제39회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 '서울연애'가 다음달 30일 개봉을 확정했다.

'서울연애'는 독립영화 진영에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감독과 배우들이 참여한 6편의 단편을 모은 옴니버스 로맨스 영화다. 2012년부터 기획에 들어가 2013년 1년 동안 촬영과 편집을 거쳐 서울독립영화제 개막작으로 첫 공개됐다.

이번 작품에는 한국 영화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고 있는 젊은 감독들이 대거 참여했다. '잉투기' 엄태화 감독, '숨바꼭질' 허정 감독, '족구왕' 우문기 감독, '경복' 최시형 감독, '거인' 김태용 감독 등 장편영화로 관객들과 만난 감독들은 물론 이우정·정재훈·조현철·정혁기 감독 등 독립영화계의 주목 받는 감독들이 영화에 함께 했다.

출연 배우들의 면모로 화려하다. 드라마 '가족끼리 왜 이래'에서 손담비와 호흡을 맞추고 있는 윤박, '마녀'의 주연을 맡은 박주희, '잉투기'로 이름을 알린 류혜영과 2009년 서울독립영화제 독립스타상을 수상한 이채은 등이 크레디트에 이름을 올렸다. '인간중독'의 히로인 임지연도 김태용 감독이 연출한 '춘곤증'에 깜짝 출연했다.

한편 '서울연애'는 개봉에 앞서 오늘 18일부터 24일까지 KT&G 상상마당에서 열리는 제8회 대단한 단편영화제의 특별상영을 통해 관객들과 만날 예정이다.

댓글 쓰기 (전체 댓글 수 0)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