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발권력으로 13조원 대출…외환위기 이후 최대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국은행 발권력으로 13조원 대출…외환위기 이후 최대

최종수정 : 2014-09-02 09:37:06

한국은행이 발권력을 동원해 일반 기업이나 공기업 등에 빌려준 대출액이 글로벌 금융위기 때 수준을 뛰어넘었다.

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8월말 현재 발권력을 동원한 한국은행의 대출금은 13조1571억원으로, 1년 전(7조9903억원)보다 64.7%나 증가했다.

정부의 회사채 시장 정상화 방안을 뒷받침하기 위한 재원 조달용으로 3조4590억원을 지난 3월 정책금융공사에 저리 대출해준 데다가 지난해 6월부터 자금을 공급하기 시작한 기술형창업지원 프로그램 등 중소기업 대상의 금융중개지원대출을 확대해온 데 따른 것이다.

한은이 발권력을 동원하는 신용대출 수단인 금융중개지원대출은 8월말 현재 9조6981억원으로 1년 전보다 2조2024억원(29.4%) 증가했다. 한달 전과 견줘도 2137억원이 늘었다.

이에 따라 8월 말 현재 한은의 대출금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최고치인 2009년 11월의 13조1361억원을 뛰어넘어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직후의 1999년 2월(15조884억원)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