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협박 20대 여성들 검거…이병헌 측 "악질적인 범죄"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이병헌 협박 20대 여성들 검거…이병헌 측 "악질적인 범죄"

최종수정 : 2014-09-02 09:29:04

이병헌 협박 20대 여성들 검거…이병헌 측 악질적인 범죄

배우 이병헌을 협박한 20대 여성들이 검거됐다.

2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병헌을 협박한 김모(21)씨와 이모(25)씨 등 20대 여성 2명을 공갈미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이병헌과 함께 술을 마시면서 음담패설을 한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하고 50억원을 주지 않으면 인터넷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병헌 측이 지난달 28일 경찰에 신고했고 1일 새벽 이들을 집 주변에서 검거했다"며 "사실 관계를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이병헌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도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소속사 측은 "연예인은 말도 안 되는 요구나 협박에 시달리는 것은 늘상 있는 일이지만 이것은 아니라고 생각해 바로 소속사에 해당 사실을 전달하고 즉각 신고조치했다"고 전했다.

이어 "현재 사건에 대해 수사 중이다. 이들은 아는 동생의 지인으로 알게 된 여성들로 협박 사실도 인정했다. 이들을 압수수색한 경찰 조사 결과 별다른 특별한 자료는 없던 것으로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또한 소속사측은 "본 건은 상대방이 유명한 연예인으로 많은 대중들이 평소의 모습을 궁금해한다는 점을 악용하려 한 악질적인 범죄라고 생각한다"며 "본 건이 무분별하게 보도되는 것은 사생활을 침해하려는 피의자의 범죄에 협조하는 것이므로 확대 해석이나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한 보도를 정중이 자제 요청드린다"고 강조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