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혜리 애교에 웃은 곽지수 분대장 "좋아서 웃은 것 아냐..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진짜 사나이' 혜리 애교에 웃은 곽지수 분대장 "좋아서 웃은 것 아냐" 해명

최종수정 : 2014-09-01 14:20:13

MBC 일밤 진짜사나이 혜리 애교에 함박 미소를 지어 화제가 된 곽지수 분대장이 해명에 나섰다. 곽지수 분대장 SNS
▲ MBC '일밤-진짜사나이' 혜리 애교에 함박 미소를 지어 화제가 된 곽지수 분대장이 해명에 나섰다. /곽지수 분대장 SNS

MBC '일밤-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에서 혜리의 애교에 함박 웃음을 보인 곽지수 분대장이 해명에 나섰다.

곽 분대장은 1일 자신의 SNS를 통해 "다들 못난 놈 봐주시느라 고생 많으셨다"며 "제가 혜리 씨의 손을 잡고 웃은 건 절대 혜리 씨가 좋아서 웃은게 아니다. 방송이 끝났다는 기쁨에 웃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 2편에선 훈련소를 퇴소하는 여자 스타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혜리는 퇴소식 내내 눈물을 멈추지 못했다. 울먹거리며 말을 제대로 잇지 못하는 혜리에게 곽 분대장이 호통을 치자 혜리는 "이이잉"하며 앙탈섞인 애교를 부렸고 이에 곽 분대장이 환한 미소를 보여 화제가 됐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