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쁜 환자 위해 도로서 상담하는 심리치료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바쁜 환자 위해 도로서 상담하는 심리치료사

최종수정 : 2014-08-28 11:28:50

바쁜 환자 위해 도로서 상담하는 심리치료사

바쁜 환자들을 위해 달리는 차 안에서 상담을 하는 심리치료사 마리야 레베디노바가 화제다.

레베디노바는 "환자들이 자투리 시간을 알뜰하게 쓸 수 있도록 출퇴근길에 차로 함께 이동하며 상담한다"며 "드라이브를 즐기며 고민거리를 털어놓는 환자가 꽤 된다"고 말했다.

그는 "가족이나 친구·연인에게 오랫동안 말하지 못했던 고민을 자동차라는 공간에서 털어놓고 해결할 수 있다"며 "좁고 낯선 공간이 환자들에게 안정감을 준다"고 이동 상담소의 장점을 설명했다.

레베디노바는 "자동차 상담소는 그 동안 병원을 찾고 싶었지만 쉽게 용기를 내지 못했던 사람들에게 특히 도움이 된다"며 "정신과 가는 일을 부끄러운 일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여전히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동차 상담소는 병원에 오기 힘들거나 껄끄러워 하는 환자들이 있다면 찾아가겠다라는 단순한 발상에서 시작했다"며 "자동차 상담소를 찾는 환자들이 예상보다 훨씬 많다"고 덧붙였다.

레베디노바는 "자동차 상담소의 첫 환자는 가족 간 갈등으로 고민하던 중년 남성이었다"며 "한 시간 가량 진행된 상담시간 동안 모스크바 시내를 돌아다녔다"고 했다. 그는 "찌푸리고 울상이었던 남성의 얼굴이 자동차에서 내릴 때는 한층 밝아졌다"며 "누군가를 도울 수 있다는 뿌듯함에 자동차 상담을 계속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최근 러시아에서는 자동차 상담소 이외에도 자동차 레스토랑, 자동차 디스코텍, 자동차 사우나 등 도로 위에서의 즐겁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이색 장소가 인기를 얻고 있다.

/율리야 두드키나 기자·정리=조선미기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