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산화취로 인한 '소독약 냄새'에 사과…제품 품질 강화할 것..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오비맥주 "산화취로 인한 '소독약 냄새'에 사과…제품 품질 강화할 것"

최종수정 : 2014-08-26 15:47:35

오비맥주 산화취로 인한 소독약 냄새 에 사과…제품 품질 강화할 것

'소독약 냄새 맥주'로 논란을 불렀던 오비맥주가 제품 품질을 강화할 것이라는 입장을 표했다.

26일 오비맥주는 자사 브랜드 '카스(Cass)'의 소독약 냄새 원인이 '산화취'로 밝혀진 데 대해 심심한 사과와 전반적인 품질 관리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날 오비맥주 측은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신뢰 회복을 위해 제품제조와 유통구조 전반에 품질관리를 강화하고 개선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앞서 식약처는 오비맥주 공장 현장 실사와 소비자 신고제품·시중 유통제품 등 총 60건을 수거해 정밀 검사를 펼친 결과, 냄새의 원인이 산화취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산화취는 맥주 유통 중 제품을 고온에 노출시킬 경우 발생하며, 젖은 종이나 가죽, 볼펜잉크와 같은 냄새가 난다.

이와 함께 식약처는 산화취가 맥주를 고온에 노출하면 발생하므로 더운 날씨에 맥주를 고온에 노출시키는 일이 없도록 원료와 제조공정 관리 등을 철저히 하도록 시정권고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