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도 인천아시안게임 즐긴다"…방송協, 중계지원 합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북한 주민도 인천아시안게임 즐긴다"…방송協, 중계지원 합의

최종수정 : 2014-08-26 15:31:21

북한 주민도 방송으로 인천아시아경기대회를 즐길 수 있게 됐다. 한국방송협회(회장 안광한)는 인도주의와 스포츠 정신에 입각해 북한 주민도 TV를 통해 아시안게임의 열기를 누릴 수 있도록 별도의 비용 부과없이 방송권을 지원한다고 27일 밝혔다.

현재 한반도 전체에 대한 아시안게임 공식 중계권은 한국방송협회 산하 '스포츠 중계방송 발전협의회(KS )'에서 공유하고 있으며 멤버인 KBS, MBC, SBS의 동의가 없을 경우 북한에서 TV중계는 불가능한 상황이다.

협회 관계자는 "북한 주민도 아시아의 스포츠 축제를 방송을 통해 함께 누릴 수 있도록 돕는 것이 인도적으로 바람직하고, 국격도 높일 수 있다는 취지에서 방송3사가 모두 흔쾌히 동의했다"고 말했다.

이번 지원은 북한의 조선방송위원회(KRT)가 아시아태평양방송연맹(ABU)을 통해 한국방송협회에 인천아시아경기대회의 방송권 협조를 요청해 왔고, 이에 대해 KS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합의하며 성사됐다.

KS는 지금까지 북한에 ABU와 FIFA를 통해 ▲2006년 독일월드컵 ▲2010년 남아공월드컵 ▲밴쿠버동계올림픽 ▲2012년 런던올림픽 ▲2014년 소치동계올림픽 ▲브라질월드컵의 방송권을 지원한 바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