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부채 1040조원 사상 최대- 3개월전보다 15조 급증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가계부채 1040조원 사상 최대- 3개월전보다 15조 급증

최종수정 : 2014-08-26 15:20:20

가계부채가 또다시 사상 최대치를 나타냈다.

2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분기 중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 6월말 현재 가계신용은 1040조원으로 3개월 전보다 15조1000억원(1.5%) 증가했다.

가계신용은 1년 전에 비해 60조4000억원(6.2%) 늘었다. 이는 지난해 명목 국민총소득(GDP) 증가율인 3.7%를 크게 넘어선 수준이다.

가계신용 증가율이 가계소득 증가율보다 높으면 대출 원리금 상환 부담이 커지고, 이는 소비 위축으로 이어질 우려가 있다.

가계신용은 가계부채의 수준을 보여주는 가장 대표적인 통계다. 예금취급기관은 물론 보험사·연기금·대부사업자·공적금융기관 등 기타 금융기관의 대출과 카드사의 판매신용까지 포함한다.

가계신용은 지난해 1분기 중 9000억원 가량 줄었다. 그러나 2분기 16조7000억원 증가한 데 이어 3분기 14조원, 4분기 27조7000억원, 올해 1분기 3조5000억원 늘어나면서 1년3개월째 사상 최대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올해 2분기 가계대출 잔액은 982조5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14조8000억원(1.5%) 늘었고, 판매신용은 57조5000억원으로 3000억원(0.6%) 증가했다.

한은 관계자는 "보통 3∼6월은 이사철이어서 주택 거래량이 늘어나고, 대출도 증가하는 시기"라며 "고정금리 대출 비중을 높이려는 은행들이 적극적으로 혼합형대출 영업에 나서면서 주택담보대출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