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최자 "루머로 활동까지 중단"…디스패치 보도 공식 입장 내놓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설리 최자 "루머로 활동까지 중단"…디스패치 보도 공식 입장 내놓나

최종수정 : 2014-08-19 14:51:21

최자 설리 사진
▲ 최자 설리 사진

그룹 다이나믹 듀오의 멤버 최자(34)와 걸그룹 에프엑스의 멤버 설리(20)의 데이트 현장 사진이 포착돼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19일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최자와 설리의 데이트 현장을 포착해 공개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최자와 설리는 지난 10일 슈퍼문을 관측한 후 최자의 차량으로 남산 자동차 극장을 찾았으며 같이 설리가 출연한 영화 '해적'을 감상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따라 최자와 설리의 논란은 소속사의 공식입장 발표가 있기 전까지 사그러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자와 설리의 열애설은 그 동안 의혹만 가득했기 때문이다.

여기에 그동안 논란이 되었던 루머로 인해 설리는 최근 연예계 활동까지 중단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최근 SM엔터테인먼트측은 에프엑스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멤버 설리가 지속적인 악성 댓글과 사실이 아닌 루머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는 등 심신이 많이 지쳐있어 회사에 당분간 연예활동을 쉬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전했다.

이어 "신중한 논의 끝에, 본인의 의사를 존중함은 물론 아티스트 보호 차원에서 활동을 최소화 하고 당분간 휴식을 취할 예정"이라 덧붙였다.

이때문에 에프엑스는 크리스탈, 빅토리아, 루나, 엠버 네 명 체재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반면 최자는 그동안 열애설과 관련해 특별한 입장을 밝히지 않아 궁금증을 키워왔다.

최근 최자가 분실한 지갑에서 설리와 함께 촬영한 사진이 공개되는 사태가 있었다. 당시 최자 소속사인 아메바컬처는 "최자가 잃어버린 지갑은 맞지만 지갑 속 사진은 아티스트의 사생활 영역이라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라는 입장을 밝혔을 뿐 설리와의 관계는 언급하지 않았다.

또 지난 5월 방송된 KBS2 '인간의 조건'에서 조우종이 최자에게 설리와의 스캔들을 언급한 사건도 있었다. 당시 조우종은 최자에게 "그런데 그 스캔들 어떻게 된 거냐. 진짜 궁금해서 그런다"고 돌직구로 최자를 당황케했다. 조우종의 질문에 멤버들은 "안에 들어가서 얘기하자"고 말하며 사건을 정리했다.

이처럼 다양한 이슈로 궁금증만 키워온 최자와 설리의 열애설이 디스패치의 보도에 대한 소속사의 공식 입장으로 정리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