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억 탈세' 송혜교 활동 파장은…'두근두근 내 인생'·한류에도 악재..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25억 탈세' 송혜교 활동 파장은…'두근두근 내 인생'·한류에도 악재 전망(종합)

최종수정 : 2014-08-19 11:12:45

송혜교 연합뉴스
▲ 송혜교/연합뉴스

배우 송혜교가 수십억 원대 종합소득세 신고를 누락한 것과 관련해 "무지에서 비롯된 잘못된 세무처리에 대해 깊이 반성한다"고 밝혔다.

송혜교 측은 19일 "2012년 국세청으로부터 '비용에 대한 증빙이 적절하지 못해 인정할 수 없다'는 지적을 받기 전까지 세무대리인에 의해 부실한 신고가 계속됐던 것을 전혀 인지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비록 세무 대리인에게 일체의 업무를 위임했더라도 모든 최종 책임은 납세자 본인에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며 "대중의 주목을 받는 배우로서 세금과 관련해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것을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또 "2년 전 세무조사를 통해 부과된 추징세금과 가산세는 모두 납부했지만 무지에서 비롯된 잘못된 세무처리에 대해선 깊이 반성하고 있다"며 앞으로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다짐했다.

세무업계와 감사원에 따르면 송혜교는 2012년 서울지방국세청의 세무조사 과정에서 2009년부터 3년간 종합소득세 신고 시 여비교통비 등 총 59억 5300만여원 중 92.3%에 해당하는 54억9600만원을 아무런 지출 증명서류 없이 필요경비에 넣어 신고한 것으로 적발됐다.

서울지방국세청은 당시 송혜교가 이를 통해 2009년 귀속 종합소득세 7억8500만원, 2010년 귀속 종합소득세 8억1800만원, 2011년 귀속 종합소득세 9억5400만원 등 총 25억 5700만원을 과소 신고한 것으로 파악했다.

◆한류 이미지 실추 우려

송혜교는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개봉 (내달 3일)을 앞두고 있다. 이에 영화 배급사인 CJ 엔터테인먼트 측은 "현재로선 영화 일정에 변동 사항이 없다"고 말했다.

송혜교의 탈세 논란은 한류 톱 여배우로서 이미지 실추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그는 드라마 '가을동화' '올인' '풀하우스'로 해외에서 큰 인기를 얻었고 중국 영화 '일대종사' '태평륜' 등에도 출연하며 해외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탈세 논란이 향후 활동에 어떤 영향을 줄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방송인 강호동은 2011년 5월 종합소득세 탈세 의혹을 받고 도의적 책임을 지겠다며 모든 연예계 활동을 중단한 바 있다. 국세청은 당시 고의적 탈세가 아니라고 판단해 7억원을 추징했다. 강호동은 조세법상 범법 행위가 아님에도 2년 6개월간 활동을 중단한 채 자숙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