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인터뷰]신예 조보아 "가장 절박할 때 '가시' 만났죠"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스타인터뷰]신예 조보아 "가장 절박할 때 '가시' 만났죠"

최종수정 : 2014-04-08 10:20:11

이완기 라운드테이블
▲ 이완기(라운드테이블)

영화 '가시'(10일 개봉)에 25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파격 발탁돼 화제를 모으는 신예 조보아(23)는 시사회가 열린 며칠 전을 떠올리며 "너무 떨리고 설레었다"는 소감을 털어놓았다. 스크린 데뷔작인 이 영화에서 체육교사 준기에게 광기 어린 집착을 하는 여고생 영은 역을 맡아 장혁과 파격적인 멜로를 펼친 이 겁없는 신인은 "처음 찍는 영화라 모든 것이 신기했다"며 큰 눈을 더욱 동그랗게 떴다.

# '은교'와 비교? 보면 알 거예요

조보아는 선생님에 대한 동경이 사랑을 거쳐 집착으로 변하기까지 영은의 다양한 모습을 스크린에 펼쳐내며 고군분투한다. 장혁과의 파격적인 베드신이 있다고도 알려져 화제를 모았다.

"베드신으로 더 주목받았지만 크게 신경쓰지 않아요. 관객들에게 다른 장면들의 잔상이 많이 남을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괜찮아요. 무엇보다 내게는 피 튀기는 액션신부터 수중 촬영, 다이빙, 와이어 연기까지 안 해본 것 없이 다 해볼 수 있었던 뜻 깊은 영화였죠."

처음 해보는 영화 연기가 쉽지 않았지만 김태균 감독과 상대배우인 장혁 덕분에 해낼 수 있었다며 고마워했다. 그는 "모든 신이 내 위주였다. 장혁 오빠가 배려해 항상 기다리면서 나를 먼저 촬영하게 했다. 또 오디션 동안 열심히 연습했으니 잘 할 수 있을거라고 용기를 북돋아주며 현장에서 마음껏 풀어줬다"고 말했다.

영은 역에 최종적으로 발탁됐을 때 기억이 아직 생생하다. "이 역할을 꼭 해야 한다고 생각은 했지만 진짜 될 줄 몰랐어요. 20년간 공부하고 나서 가고 싶은 대학에 붙었을 때 기분이었죠. 처음엔 실감 나지 않아 울었답니다."

파격적인 발탁이라는 점에서 2012년 '은교'로 혜성처럼 떠오른 김고은과 비교되며 '제2의 김고은'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그러나 "상대역과 나이 차이가 많이 난다는 것을 제외하면 은교와는 많이 다른 역할이다. 막상 개봉하면 비교하는 말은 쏙 들어갈 것 같다"며 기대를 당부했다.

 가시 의 장혁과 조보아
▲ '가시'의 장혁과 조보아

# '마의' 노출 논란 배우 터닝포인트

본명은 조보윤이다. 2011년 JTBC 스타 오디션 프로그램 '메이드 인 유'로 얼굴을 알렸고, 그해 tvN '닥치고 꽃미남밴드'에 출연해 연기자로 데뷔했다. 이후 MBC '마의'에서 유방암을 앓는 미모의 청상과부 서은서로 눈도장을 찍었다.

대전에서 20년간 부모님 슬하에서 자라며 부족함 없이 컸지만 연예계 데뷔를 위해 서울로 상경한 뒤 신인들 대부분이 그렇듯 호된 성장통을 겪어야 했다.

'마의' 출연 당시 가슴 수술 장면으로 인해 불거진 노출 논란과 연기력 논란으로 인해 더욱 주목을 받았던 그는 "연예계에 들어와서 처음 맞는 고난이었지만 쓴 약이 됐다. 배우로서 중요한 터닝 포인트가 됐고 지금의 '가시'를 만난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스크린 데뷔에 주연을 맡은 게 부담되지 않느냐는 질문에도 솔직하고 당차게 대답했다.

"'마의'를 찍고 나서 작품 출연이 어려워졌어요. 아무 것도 없던 내게 '가시'는 정말 절박한 작품이었죠. 큰 역할이라고 해서 겁난다고 피해 다니면 끝까지 피해만 다니는 인생을 살 것 같았어요. 열심히 노력하면 관객에게도 진심이 통할 거라고 생각하고 오디션을 봤고, 그런 절실함이 통해 합격한 것 같아요. 정말 열심히 했어요."

연기가 재미있느냐는 질문에 "전형적인 대답이지만 다른 사람의 삶을 사는 게 재미있다. 이번 영화에서 처음 느꼈다. 힘든 게 다 잊혀질 정도였다"며 환하게 웃는 모습이 가슴 안에 품은 열정을 짐작하게 했다.

·사진/이완기(라운드테이블)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