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꼼꼼IT리뷰] 필립스 헤드폰 '피델리오 L2BO'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꼼꼼IT리뷰] 필립스 헤드폰 '피델리오 L2BO'

최종수정 : 2014-04-07 12:03:21

 꼼꼼IT리뷰 필립스 헤드폰 피델리오 L2BO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를 쓰지 않는 사람이 거의 없는 세상이다. 그러다 보니 이들 기기의 주요 쓰임새인 '음악 감상'은 많은 사람들의 취미가 됐다.

하지만 번들로 나오는 이어폰에 만족할 수 없는 사용자들이 늘면서 특화된 제품들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오디오 관련 브랜드의 절대 다수가 헤드폰이나 이어폰을 선보이고 있는 이유다.

우리에게 전기 면도기, 다리미, 토스터 등 가정용 가전 제품 브랜드로 익숙한 필립스 역시 그 중 하나다. 필립스가 100년이 넘는 음향 기술 노하우를 가졌다고 하면 놀랄 수밖에 없다.

필립스는 보급형 제품과 프리미엄 제품을 동시에 선보이고 있는 데 후자의 경우 '피델리오'라는 별도 브랜드를 사용한다. 토요타가 일반차와 달리 럭셔리 제품에 '렉서스'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것과 같은 이치다.

이번에 사용한 제품은 피델리오 헤드폰 라인업 가운데 'L2BO'다. 이 제품은 필립스의 음향 기술과 디자인을 마음껏 담아냈을 뿐 아니라 가격도 35만9000원으로 고객 저항이 상대적으로 덜한 장점이 있다.

필립스의 안방인 네덜란드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오렌지 컬러가 블랙톤이 지배하는 제품에 포인트를 주는 첫인상은 반할 수밖에 없다. 검정이나 회색의 남성 수트에 잘 어울린다는 게 소비자들의 공통된 반응이다.

 꼼꼼IT리뷰 필립스 헤드폰 피델리오 L2BO

고성능 40mm 네오디뮴 드라이브를 적용해 모든 음색과 음질을 역동적으로 표현한 것도 마음에 들지만 벤트를 중앙에 위치시켜 중저 음역대에서도 풍부한 음질을 경험할 수 있게 한 실용 디자인도 주목할 만 하다.

이어쉘과 하우징 부분을 알루미늄으로 감싸 진동이나 공명, 소음 등을 차단해 음악 청취에만 집중할 수 있으며 최고급 메모리폼 쿠셔닝 이어패드를 적용했다. 별도의 마이크를 장착해 휴대전화 통화도 가능하다.

재미있는 것은 장시간 착용했을 때 정수리 부분이 살짝 아픈데 이는 헤어 스타일을 최대한 유지하기 위해서라는 점이다. 헤드폰을 쓰고 나면 머리 윗부분이 눌려 스타일링을 다시 해야하지만 이 제품은 그럴 일이 없다는 얘기다. 35만9000원.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핫포토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