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울진딸기, 지금부터 관리가 '품질과 수량'을 결정한다

딸기 스마트팜 시설 사진

울진군(군수 손병복)은 본격적인 딸기 재배기를 맞아 9월 하순까지 딸기 정식을 마무리하고, 정식후 초기 생육 및 병해충 방제를 위한 현장지도를 강화하고 있다.

 

현재 울진군에서는 12농가에서 2ha의 시설딸기를 재배하고 있다. 울진 딸기는 첨단 스마트팜 고설양액 시설로 재배되고 있어 11월 중순부터 조기에 출하할 것으로 예상된다. 울진군은 해양성 기후의 영향으로 딸기 재배에는 최적지라서 울진산 딸기 당도가 높고 조직이 치밀하여 품질이 우수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울진군농업기술센터 차은덕 농촌지도사는"딸기는 정식후 초기 생육관리가 품질과 수량을 결정짓는 대단히 중요한 요인이므로, 농가에서는 정식 후 뿌리가 충분히 젖을 정도로 살균제를 관주하고, 관수는 소량씩 여러번 나누어 주어야 잔뿌리 발생에 유리하다"며"또한 시들음병 등의 병해충은 초기에 예방적으로 철저히 방제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하였다.

 

손병복 울진군수는"타지역 대비 비교우위 작목인 딸기를 지역특화작목으로 집중 육성하여 농가 소득 증대는 물론 지역농업 경쟁력 제고를 위해 노력할 것이다"라고 했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