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부산 영도병원, 민간 다중이용시설 화재 대피 훈련

부산 영도병원이 화재 대피 훈련을 진행했다. 사진/부산 영도병원

부산 영도병원은 행안부 사회재난대응정책과와 영도구보건소의 민간 다중이용시설 컨설팅을 통해 직원 50여명이 참여한 민간다중이용시설에서 발생하는 화재에 대비한 대피 훈련을 지난 22일 진행했다고 밝혔다.

 

이날 훈련은 실제 화재발생을 가정해 최초 화재 발견자의 화재 발생 전파, 119 신고 및 영도병원 자위소방대의 환자 피난 유도와 화재 초기대응에 중점을 두고 진행했다.

 

화재는 병동 내 콘센트에서 화재가 발생되어 확산되는 것을 가상으로 설정하였다.

 

화재 발생 상황을 최초로 목격한 직원이 "불이야, 불이야, 불이야"를 크게 외친 후 상황을 전파하고 소화기로 초기 진압을 시행하는 동시에 상황을 인지한 다음 직원들이 차례로 병원 내 방송을 통한 화재 발생 상황 전파, 119 신고 및 출동 요청, 환자 분류, 피난 유도, 소화활동 등의 대응 메뉴얼에 따라 체계적으로 훈련이 진행됐다.

 

병원에는 고령 환자, 거동이 불편한 환자들이 많아 화재 발생 시 인명사고로 이어지기 쉽기 때문에 초기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

 

영도병원은 인명사고 제로를 목표로 매년 실전과 같은 화재훈련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위기 대처 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번 훈련을 지휘한 시설과 곽병철 과장은 "병원 직원들은 화재발생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있으며, 실제로 화재가 발생했을 때 대처할 수 있는 대응 메뉴얼을 숙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영도병원은 지역주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대표 의료기관으로서 화재에도 안전한 병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