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부산국제연극제,개막

부산국제연극제가 10일 개막한다. 로고/부산국제연극제

부산 최대의 공연예술축제 '제19회 부산국제연극제'가 10일부터 19일까지 10일간 ▲영화의전당 ▲해운대문화회관 ▲APEC나루공원 ▲하늘바람소극장 ▲공간소극장 ▲열린 아트홀 ▲소극장6번출구 ▲레몬트리소극장과 온라인 플랫폼(유튜브, 네이버 TV 등)에서 온·오프라인 병행 방식으로 개최된다.

 

이번 연극제에는 한국과 콜롬비아, 스페인, 독일, 핀란드, 스위스, 이스라엘, 영국 등 8개국 70작품이 무대에 오른다.

 

제19회 부산국제연극제는 '부산 최대의 공연예술축제'라는 슬로건 아래 일상에 스미는 예술로 시민들에게 다가가고자 한다.

 

지난해 코로나19 상황 악화로 온라인 플랫폼에서 진행됐던 거리극 경연 프로그램 '다이내믹 스트릿'을 APEC나루공원, 영화의전당 야외광장에서 진행해 관객 참여도를 높이고자 한다.

 

부산국제연극제 조직위원회는 지역 예술인들에게 공연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지역상생 프로그램'을 발판 삼아 '청년지원프로그램'을 개설했다.

 

청년지원 챌린지, 청년연극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청년 공연예술단체의 작품을 발굴 및 지원하고 나아가 지역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

 

또 공연예술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을 높이고자 프린지, 아트마켓 등 참여프로그램을 확대해 남녀노소 누구나 즐기는 축제, 시민들과 소통하는 축제의 장을 마련한다.

 

올해 개막작은 극단 실험극장(대한민국)의 '에쿠우스(EQUUS)'로 피터 쉐퍼의 원작을 가장 잘 살린 역대 최고의 무대라고 찬사받고 있는 연극이다.

 

현대인의 영원한 화두인 이성, 본능, 열정에 대한 고민과 인간의 잠재된 욕망에 대해 심도 있게 그려내며 역동적인 극의 템포와 에너지 그리고 팽팽한 긴장감이 감도는 탄탄한 전개가 어우러져 관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는다.

 

폐막작으로 선정된 극단 물결(한국)의 '귀여운 여인(The Darling)'은 부산국제연극제 초연작으로, 사랑을 바칠 대상을 갈구하며 그 대상에게만 의지하고 사는 여인 올렌카의 모습이 '과연 우리는 어떨까?'라는 질문으로 시작해 '우리도 맹목적으로 애착을 갖는 대상이 있지는 않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출간 100주년을 넘기며 우리에게 생각할 거리를 던져주는 안톤 체호프의 단편 소설을 각색한 연극 '귀여운 여인'은 부산국제연극제에서 가장 먼저 만나볼 수 있다.

 

개막작 에쿠우스는 10·11일, 폐막작 귀여운 여인은 18·19일 영화의전당 하늘연극장에서 열린다.

 

그 외 극장에서 관람 가능한 공연은 초청작 극단 터(한국)의 '막차 타고 노을보다(Take the Last Train and Watch the Sunset)'와 지역상생 챌린지(두 작품), 청년지원 챌린지(세 작품)이다.

 

작품에 대한 다양한 소개와 구체적인 일정은 제19회 부산국제연극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