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부산아시아영화학교, '아시아 쇼츠-AFiS 특별전' 진행

'온라인 교육의 기만' 포스터. 사진/부산영상위원회

부산아시아영화학교(AFiS)가 제39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BISFF)와 함께 3년 연속 '아시아 쇼츠-AFiS 특별전'을 진행한다.

 

AFiS 특별전은 아시아를 대표하는 프로듀서 양성과정, 부산아시아영화학교의 국제 영화비즈니스 아카데미 과정에 재학하고 있는 교육생들이 제작 또는 연출한 단편영화 가운데 우수한 작품을 소개하는 프로그램이다.

 

올해는 ▲'온라인 교육의 기만' 무스타파 빈 자비드(파키스탄) 감독 ▲'라니' 카르미나 제로니모 크루즈(필리핀) 감독, 제작 ▲'아미르' 수 타미(대만) 감독, 제작 ▲'멜랑꼴리' 탄 호앙 통(베트남) 감독, 제작 ▲'조심해 너의 개인 정보' 이멜다 그로브스(브루나이) 제작 ▲'죽은 쥐의 향기' 유 로하나 멜리아나(인도네시아) 제작 ▲'세탁소 우정' 이 지아 리(싱가포르) 제작 등 7편이 상영된다.

 

특히 부산아시아영화학교 출신들의 활약이 어느 해보다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위기를 겪는 교육의 문제를 다룬 온라인 교육의 기만은 개막작으로 선정됐으며, 2019년도 졸업생 안젤리나 마릴린 복(싱가포르)은 부대행사 가운데 하나인 '라운드테이블 2-단편에서 시리즈까지: 차세대 스토리텔러 만들기'에 패널로 참가한다.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단편영화 플랫폼 '비드시(Viddsee)'의 임원진과 창작자들이 참여하는 위 행사는 오는 29일 오후 3시 영화의전당 6층 시네라운지에서 열린다.

 

제39회 부산국제단편영화제는 오는 27일 개막하며, AFiS 특별전은 29일 오후 12시 30분, 5월 1일 오전 10시 영화의전당 시네마테크에서 상영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