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영암군, 노후 걱정 zero 신북 안심 공동-홈 조성사업 완료

신북 안심 공동-홈 조성

영암군은 무주택 어르신들의 주거안정을 위해 신북 안심 공동-홈 조성사업을 완료하였다.

 

신북 안심 공동-홈 조성사업은 전라남도에서 공모한 "전남형 안심 공동-홈 사업 1호"로 선정되어 사업비 8억 2천만 원을 투입하여 열악한 주거환경에서 살고 있는 독거노인, 장애인 등 저소득 소외계층을 위해 집단화된 독립 주거공간 10호를 조성하였다.

 

읍·면으로부터 입주대상자를 추천받아 현장조사와 영암군 생활보장위원회 심의를 통해 입주자를 선정하여 12월 중 입주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향후 노후주택과 고령화로 마을 내 빈집이 점차 증가되고, 독거노인의 고독사를 예방하기 위해, 지역사회에서 보다 안정되고 쾌적한 주거공간을 제공하여 건강한 노후를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영암군은 무주택·재난위험주택 거주 저소득층의 주거복지증진을 위해 2006년부터 달뜨는 집 사업을 추진하여 11개 전 읍·면에 각 1개소씩 조성하여 독거노인, 다문화가정, 중증장애인가정, 한부모, 소년·소녀 가정 등 총 45세대 79명이 생활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사회로부터 소외될 수 있는 어르신과 저소득층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쾌적하고 안전한 보금자리와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여 행복한 주거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적극적인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