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은행

지방은행도 대출 중단…가계대출 총량 관리 차원

서울 강남구 한 은행에 대출 관련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뉴시스

금융당국의 전방위적 가계대출 조이기가 이어지는 가운데 시중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에 이어 지방은행으로 확산하고 있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BNK금융그룹 내 BNK경남은행은 지난 12일부터 전세자금대출과 주택담보대출, 신용대출 등에 대한 신규 취급을 연말까지 중단했다.

 

경남은행은 우선 '집집마다 안심대출'·'집집마다 도움대출Ⅱ' 등 주택담보대출과 전세자금대출 신규 취급을 중단했다. 그러나 전세자금대출 상품 중 경남·울산 청년전세자금 대출은 가능하다. 신용대출 중에서는 '공무원·교직원 신용대출', '직장인 플러스 알파론' 등이 중단됐다.

 

같은 금융그룹인 부산은행도 지난 12일부터 타행 전세자금대출의 대환 대출 중단을 결정했다. 다만 실수요를 고려해 전세자금대출과 주택담보대출 신규는 그대로 취급한다. 부산은행은 앞서 지난달부터 주택담보대출에 대한 타행 대환대출 판매를 중단하고 대표 신용대출 상품인 '원신용대출'도 중단한 바 있다.

 

금융당국이 가계대출 총량 관리 강화를 내세우면서 지방은행들도 선제적인 조치로 대출 관리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앞서 지난 8월부터 NH농협은행이 신규 담보대출 취급 중단에 나서면서 시중은행부터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까지 연쇄적으로 대출 중단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 은행권 관계자는 "당국의 대출 총량 규제로 인해 총량에 다다른 일부 지방은행들까지 대출상품을 중단했다"며 "나머지 지방은행도 대출 증가세가 이어진다면 리스크 관리차원에서 대출 중단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은행권의 대출 중단 도미노 현상으로 실수요와 직결된 대출까지 중단될 수 있다는 우려가 이어지면서 금융당국도 한 발 물러선 반응을 보였다.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이날 열린 금융투자협회 행사 뒤 기자들과 만나 "실수요자가 이용하는 전세대출이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4분기 중 전세대출에 대해서는 유연하게 대응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기사이력코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