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금융>재테크

정식 P2P 업체 렌딧·피플펀드·에잇퍼센트…"중금리 대출 활성화"

에잇퍼센트, 렌딧, 피플펀드가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 등록을 완료했다. /각 사

온라인투자연계금융법 시행 후 처음으로 제도권 금융사로 인정받은 업체가 탄생했다.

 

11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렌딧, 에잇퍼센트, 피플펀드컴퍼니 등 3개사가 온투법 등록요건을 갖춰 온라인투자연계금융업자(P2P금융업자)로 최초 등록했다.

 

금융위 관계자는 "온투법의 적용을 받는 온투업자가 최초로 등록됨으로써 P2P금융 이용자가 보다 두텁게 보호되고, 향후 P2P금융산업의 신인도 제고와 건전한 발전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P2P금융은 대출 희망자와 투자자를 연결해주고 수익을 올리는 서비스로 중금리 대출 확대 등의 효과로 금융혁신 사례로 주목 받아왔다. 지난해 8월에 온투법이 제정되면서 P2P업체의 투자자 보호 의무와 금융당국의 관리 및 감독 근거를 마련했다. 기존 업체들은 유예기간이 끝나는 오는 8월26일가지 등록을 마쳐야 한다.

 

등록에 성공한 3개사는 지난해 12월 금융위에 신청서를 가장 먼저 제출한 회사들이다. 등록 심사는 3개월 가량 걸릴 것으로 예상했지만, 심사가 지연되면서 당초 예상보다 길어졌다. 금융위는 이번에 등록을 완료한 업체 외에도 등록 신청서를 제출한 업체들에 대해서도 빠른 시일 안으로 심사결과를 마무리 하겠다는 입장이다. 지난 9일 기준 온투업 등록을 신청한 곳은 총 41개다.

 

정식 P2P금융업체로 등록에 성공한 3개사는 각사가 보유한 신용평가모형을 바탕으로 향후 중금리대출 시장 내 경쟁력 확보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렌딧은 빅데이터 머신러닝 평가모형을 도입한 자체 신용평가모형을 고도화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향후에는 부동산 정보, 통신정보, 소비활동 데이터 등 비금융데이터 등으로 분석 영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김성준 렌딧 대표는 "온라인 플랫폼에서 대출과 투자를 연계하는 새로운 금융 서비스로 국내 중금리 대출을 활성화시키는 새로운 모범 답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P2P금융이 발전한 미국은 개인신용대출의 약 8.4%를 P2P금융이 커버하는 만큼 중장기적으로 국내에서도 비슷하게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피플펀드와 에잇퍼센트도 그동안 쌓아온 신용평가모형 시스템을 활용해 중금리 시장 내 경쟁력 확보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김대윤 피플펀드 대표는 "지난 5년간 축적해온 중금리 대출에 대한 경험과 데이터 및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존 금융과 차별화된 중금리 대출 상품을 선보이겠다"며 "기존 금융이 해결하지 못한 금리 단층 문제 해결에 이바지 하겠다"고 전했다.

 

이효진 에잇퍼센트 대표는 "그동안 에잇퍼센트가 중금리 대출을 통해 가계부채 개선, 소상공인 중소벤처기업의 고용 창출에 기여했다"며 "향후에도 금리 절벽을 메우기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