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IT/과학>IT/인터넷

정부, '디지털 뉴딜' 지난해 1조6000억원 투입, 4만9000명 일자리 찾았다

인공지능 공급기업과 데이터 공급기업 2019년과 2020년 증가 추이. /과기정통부

정부가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디지털 뉴딜'에 지난해 약 1조6000억원을 투입해 81개 사업을 추진했다.

 

특히, 이 사업에 국내 기업·기관 등 총 1만2486개사가 참여해 약 4만9000만명의 일자리를 창출한 것으로 집계됐다.

 

디지털 뉴딜의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0년 디지털 뉴딜 사업들의 진행상황과 이를 통한 변화를 종합해 14일 발표했다.

 

디지털 뉴딜 사업 참여 기업·기관 중 중소·벤처기업이 86.8%(1만여개)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핵심 프로젝트인 '데이터 댐' 구축을 통해 데이터 수집·가공·활용 전주기 생태계를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그 결과, 기존 SW(소프트웨어)·SI(시스템통합) 기업들이 인공지능(AI)·데이터 사업에 본격 참여해 지난해 인공지능 공급 기업 수가 220개(2019년)에서 553개사로 늘었고, 데이터 공급 기업수도 393개에서 765개사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데이터 가공을 위한 '크라우드 소싱' 플랫폼 기업도 15개에서 39개사로 약 2.6배 확대됐다.

 

정부는 또 비 ICT(정보통신기술) 기업의 AI 데이터·클라우드 바우처를 지원받아, 제조·유통 등 전통산업 분야는 물론, 뷰티·패션, 교육, 의료 등 비 ICT 분야 기업 참여가 전년 대비 85% 증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디지털 뉴딜에 참가한 중소기업·대기업 수. /과기정통부

특히, 데이터 댐 4만여명, 디지털 포용 4만6000여명 등 대규모 인력이 디지털 뉴딜 사업에 참여해 고용시장의 어려움 완화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했다.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의 경우, 수행기업의 크라우드 소싱을 통해 취업준비청년, 경력단절여성, 실직자, 장애인 등이 참여해 전체 중 62%(약2만4000여명)가 고용취약계층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디지털 배움터 사업'도 디지털 교육 강사와 서포터즈 등 4600여명을 고용해 지역 일자리 문제 해결에 기여했다.

 

또 코로나 이후 시대를 준비하기 위해 혁신교육 인프라를 확충해 디지털 인력 1만4000명을 육성했다.

 

석·박사급 인재 양성을 위한 '인공지능 대학원'을 확대(5개→8개)하고, 전 산업 분야의 인공지능(AI) 접목을 위한 '인공지능 융합연구센터' 4개소를 신설했다.

 

대학 SW교육의 혁신을 주도해온 SW 중심대학 총 40개를 운영해 지난해 약 4500여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지역 산업체 수요 기반으로 AI 교육 등을 제공하는 'ICT 이노베이션스퀘어'를 전국 5대 거점으로 확대해 6800명에게 맞춤형 교육을 지원했다.

 

디지털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ICT 규제 샌드박스를 통한 지속적인 규제 개선에 나섰고 AI 윤리기준을 마련하고, 공인전자서명제도를 폐지했다.

 

정부의 이 같은 노력을 통해 우리나라의 '정부 인공지능 준비지수'가 172개국 중 7위(영국 옥스퍼드 인사이츠 조사)를 차지하는 등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는 2019년 26위에서 지난해 19단계나 상승한 것이다.

 

AI 반도체를 제2의 D램으로 육성하기 위한 '인공지능 반도체 산업 발전전략'을 수립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반도체 기술력 확보를 위한 1조원 규모의 R&D(연구·개발) 사업에도 착수했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지난해는 디지털 뉴딜을 시작함으로써 디지털 대전환의 주춧돌을 놓은 해"라며 "디지털 뉴딜반을 운영해 사업 추진현황과 애로를 점검하고, 국민들이 가시적 성과를 체험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