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석유화학/에너지

포스코인터, ESG 정보 강화한 '기업시민보고서' 발간…주시보 사장 "끊임없이 소통하라"

포스코인터내셔널 2019 기업시민보고서 표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회사의 지속가능경영 활동과 ESG 정보를 대폭 강화한 '2019 기업시민보고서'를 발간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이어 이번 기업시민보고서에도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 주요 성과를 활동영역(Business, Society, People)별로 구분해 하이라이트로 다뤘으며, '2019 ESG 우수기업 대상', '우즈베키스탄 진출 한국기업 CSR 최우수상' 등 '기업시민'으로서 국내외 우수한 평가를 받은 내용도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수록했다.

 

또 모든 주요 성과를 UN SDGs지표와 연결해 제시하는 것에서 한 단계 나아가, 회사가 추진하고자 하는 방향성을 부각하고, 이를 또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활동영역과 매칭한 점이 돋보인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올해 처음으로 SASB(Sustainability Accounting Standards Board, 지속가능성 회계기준위원회) 기준에 따른 지속가능성 정보를 선제적으로 공개하며, 국제 사회의 요구에도 적극 부응했다.

 

특히 SASB의 지속가능한 산업 분류 시스템에 따르면 '철강생산(Iron & Steel Producers) 산업' 표준에 대한 정보만 공개해도 되지만, 다양한 사업을 하는 상사 업(業)의 특성을 고려해, '산업장비 및 제품 산업' 표준에 대한 정보도 추가로 다뤄 주목을 받고 있다.

 

회사의 재무·비재무적 활동이 사회에 미친 영향을 평가하고, 이에 대한 중요성을 고취시키고자 영국 PwC의 TIMM(Total Impact Measurement Management) 방법론을 활용한 측정 결과도 2년 연속 공개했다. 이를 바탕으로 향후 긍정적인 영향은 지속 확대하고, 부정적인 영향을 개선하기 위한 지속가능경영 활동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그동안 미얀마, 인도네시아, 우즈베키스탄 등 전략 국가 사업장에서의 CSR 활동을 별도 페이지로 구성해 왔으며, 올해는 지난 3월 국내 기업 최초로 팜사업 환경정책(NDPE; No Deforestation, No Peat, No Exploitation)을 선언한 데 이어, 인도네시아에서의 적극적 책임경영 강화 활동 내용을 확대해 소개했다.

 

주시보 사장은 CEO메시지에서 잭 웰치 전 GE 회장의 'Change before you have to(변화해야 되는 상황에 놓이기 전에 먼저 변화하라)' 문구를 인용하며, "끊임없이 변화하는 국제 사회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선제적인 변화를 강조하고, 대내외 이해관계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