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경제>경기동향

韓 수출 감소 '4개월 만에' 한 자릿수…코로나 위기 회복세

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올해 7월 수출액(통관 기준)이 428억3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7.0% 감소했다고 밝혔다. 수출 감소액이 한 자릿수를 보인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 영향이 본격화 된 3월(-1.6%) 이후 4개월 만이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계 없는 것으로 지난 4월 현대차 수출 부두의 모습.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수출 위기가 7월 들어 완화됐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세계의 경제 위기가 여전한 가운데 한국은 대(對)중국·미국 수출이 상승세로 돌아선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7월 수출액(통관 기준)이 428억3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 대비 7.0% 감소했다고 1일 밝혔다. 수출 감소율이 한 자릿수를 보인 것은 코로나19 영향이 본격화 된 3월(-1.6%) 이후 4개월 만이다. 올해 4월(-25.5%), 5월(-23.7%), 6월(-10.9%)과 비교할 경우 수출 감소율이 회복세를 보인 셈이다.

 

한국의 수출 규모도 4개월 만에 400억 달러대를 회복하면서 올해 1분기 평균 수출(434억 달러) 수준에 근접했다. 월별 무역 수지 규모도 42억 달러로 올해 5월 흑자로 전환한 이후 꾸준히 증가하는 모습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5월 기준 한국의 수출 순위는 지난해와 동일한 7위이며, 교역 규모는 지난해 대비 한 계단 상승한 8위다.

 

구체적으로 일평균 수출은 17억1000만 달러로 4월(16.5억 달러)·5월(16.2억 달러)·6월(16.7억 달러)과 비교해 회복하는 모습으로 나타났다. 통상적으로 일평균 수출액은 조업 일이 많을수록 감소 추세를 보인다. 다만, 지난해와 올해 7월 조업 일수는 25일로 같아 이에 따른 영향은 없다.

 

수출 감소 폭이 줄어든 것은 주력 시장인 중국·미국·유럽연합(EU)로의 수출이 증가한 것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경우 전년 동월 대비 2.5% 증가하며 2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미국도 7.7% 증가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로 전환했다.

 

반면, 인도(-41.5%), 중동(-24.8%), 일본(-21.5%), CIS(-19.9%), 중남미(-18.4%), 아세안(-14.6%), EU(-11.1%) 등 다른 주요 지역은 수출이 여전히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15대 주요 수출 품목별로 보면 컴퓨터(+77.1%), 바이오헬스(+47.0%), 선박(+18.0%), 가전(+6.2%), 반도체(+5.6%), 무선통신기기(+4.5%) 등 6개 품목에서 전년 대비 수출이 플러스를 기록했다.

 

반면, 석유제품(-43.2%), 디스플레이(-28.4%), 자동차부품(-27.7%), 석유화학(-21.0%), 철강(-18.7%), 일반기계(-15.5%), 섬유(-9.7%), 자동차(-4.2%) 등 9개 품목은 여전히 마이너스를 기록하고 있다.

 

한편, 성윤모 장관은 "수출 감소율이 꾸준히 개선되면서 한 자릿수까지 진입한 것은 의미가 있다. 7월 실적이 긍정적 회복의 신호가 될 수 있다"면서도 "코로나19 재확산 추이와 전 세계 경제 성장의 위축 등을 보면 여전히 안심할 수 없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출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노력을 지속하겠다. 8월 초 관계부처 합동으로 'K-서비스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수출 동력을 창출하고, 수출 구조의 질적 혁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