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건설/부동산>업계

'현대 테라타워 감일' 정계약… 송파생활권 지식산업센터와 지원시설 함께 구성

현대엔지니어링이 송파생활권에 속하는 감일지구의 첫 번째 지식산업센터인 '현대 테라타워 감일'과 함께 들어서는 지원시설 '현대 테라타워 감일 상업시설'의 홍보관을 차례로 개관하고 정계약을 진행 중이다.

 

'현대 테라타워 감일'은 감일지구 자족시설용지 4블록에 지하 4층~지상 8층, 연면적 5만7천여㎡ 규모로 지어지며, 지식산업센터, 지원시설(상업시설, 운동시설)이 함께 구성된다.

 

감일지구는 서울지하철 5호선 마천역과 위례신도시와 감일지구를 연결하는 각종 도로교통망도 즐비해 도로 이용이 편리하다. 실제 차량 이용 시 롯데월드타워가 있는 잠실과 위례신도시, 문정동 지역으로 빠르게 오갈 수 있으며 SRT 수서역과 2호선ㆍ신분당선 강남역, 신분당선 판교역과의 이동이 쉬운 교통여건을 자랑한다.

 

또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서하남IC), 중부고속도로(하남IC)가 인근에 위치해 있으며 서울~세종 고속도로(2024년 개통 예정), 감일지구~위례신도시 연결도로 등도 주변에 계획되어 있다.

 

'현대 테라타워 감일'에는 현대엔지니어링만의 기술과 상품개발, 디자인, 철학 등이 집약된 특화설계가 반영돼 업무 편의성을 한층 더 효율적이고, 편리하게 만들어줄 예정이다.

 

먼저 지식산업센터 내 메인 로비에는 입주사 방문고객과 쾌적한 미팅을 할 수 있도록 오픈라운지 특화설계가 마련되며 법정(212대) 기준보다 많은 466대의 차량이 주차할 수 있다. 또 업무 공간의 개방감 확보를 위해 지상 2~7층의 층고는 4.5m, 8층의 층고는 5.0m로 높이로 여유롭고 쾌적하게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입주업체의 임직원들이 업무 중 휴식을 취할 수 있는 휴게공간도 다채롭게 마련된다. 선큰정원(지하 1층), 옥상정원을 비롯해 담소마당, 꽃향기원, 암석원, 푸른마당 등 휴게시설을 구성해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여기에 천마산과 금암산, 캐슬렉스 서울GC 등 녹지공간에 둘러싸여 있고, 주변 근린공원 및 수변공원과도 인접해있다.

 

지식산업센터와 함께 들어서는 '현대 테라타워 감일 상업시설'도 눈에 띈다. 수도권 택지지구로는 낮은 상업용지 및 근린생활시설용지 비율(3%대)을 갖춘 감일지구에 공급되며, 여타 지식산업센터의 상업시설과 달리 낮은 상업시설 비율(8.25%)까지 확보하여 희소성이 높다.

 

송파구와 연접해 있는 송파생활권이라는 지리적인 입지 여건을 특장점으로 하여 지식산업센터 입주기업들의 고정수요는 물론 사업지와 약 300m 거리의 약 2,200여세대의 아파트와 공원, 문화복합시설, 종교시설 이용객과 감일지구 약 1만4천여세대 아파트 배후수요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현대 테라타워 감일 상업시설'은 차량 운전자 및 보행자의 눈에 잘 띄는 대로변에 위치해 있어 가시성을 확보했다. 또한 약 1만9천여㎡ 부지에 다수의 소규모 사옥이 추가로 들어설 계획인 오피스타운 부지(예정)와도 인접해 있어 주중에는 업무수요를, 주말에는 주거수요까지 확보하는 주거ㆍ비즈니스 혼합상권을 형성할 것으로 기대될 것으로 분양관계자는 내다봤다.

 

지식산업센터는 현재 발표된 6.17 부동산 대책과 상관 없이 상품 성격에 맞게 실사용자의 경우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어 대책 발표에 따른 반사이익을 얻게 될 전망이다. 상업시설 역시 이번 규제 대책의 영향을 벗어나 있는 만큼 풍부한 배후수요와 유동인구 확보가 용이한 지리적인 입지를 강점으로 하여 더욱 높은 관심을 얻게 될 것으로 보인다.

 

지식산업센터 홍보관은 서울시 송파구 문정동에 위치해 있으며, 상업시설 홍보관은 서울시 송파구 양재대로 인근에 마련돼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