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장흥군, 빠른 재배 옥수수 ‘농가소득 껑충

조기재배 옥수수/제공 장흥군청

장흥 조기재배 초당옥수수와 찰옥수수가 농가소득의 효자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다.

 

조기재배 옥수수는 2월 초 포트육묘를 거쳐 3월 초 정식, 4월 중순경까지 부직포 보온으로 재배한다.

 

초기 생육기인 봄철에 저온현상과 강풍의 영향을 받지 않아 같은 시기에 심은 노지재배 옥수수에 비해 생육이 빠르고 낱알도 굵다.

 

15~20일 정도 일찍 수확하는 조기재배 옥수수는 7∼8월에 출하되는 노지찰옥수수보다 개당 300~400원이 더 높은 가격에 도매가가 형성돼 있다.

 

농업인은 높은 소득을, 소비자는 고품질의 맛 좋은 옥수수를 일찍 맛 볼 수 있는 것이 큰 장점이다.

 

육묘기간이 짧고 생육 관리가 수월해 노동력 부담이 적은 것도 농가들의 호평을 받고 있다.

 

올해는 농협중앙회와 연계해 5곳의 출하처를 확보함에 따라 옥수수의 전 물량이 전국으로 뻗어나갈 예정이다.

 

권영식 대표 농가는 "올해는 봄 저온현상과 바람이 많이 불어 많이 걱정했는데 작년보다 상품이 좋고, 특히 초당옥수수는 달고 아삭한 식감으로 아이들에게 인기가 매우 좋다"며 "유통망도 확보돼 내년에는 재배면적을 더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