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경제>경제일반

휴·폐업에…비자발적 40·50대 퇴직자 5년만에 최대

-비자발적 퇴직자, 전 연령층 가운데 10대와 40·50대에서만 늘어

연도별 40대 비자발적퇴직자 현황 (단위: 명)/추경호 의원실



지난해 우리 경제의 '허리'인 40대와 50대의 비자발적 퇴직자가 49만명에 육박하며 5년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특히 40대의 비자발적 퇴직은 직장의 휴·폐업, 일거리가 없어서 또는 사업 부진사유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실이 통계청 경제활동인구조사의 '연도별 퇴직자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가 48만9000명으로 지난 2014년(55만2000명) 이후 5년만에 최대치라고 밝혔다.

연도별 퇴직자는 매년 12월 조사기준으로 당해연도에 퇴직해 12월 조사시점까지 실직 상태인 경우를 말한다.

통계청은 이직사유를 총 11개 문항으로 조사하는데 그 중 ▲직장의 휴업·폐업 ▲명예·조기퇴직, 정리해고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 ▲일거리가 없어서 또는 사업 부진 등 4개 항목을 고른 경우를 '비자발적 퇴직'으로 분류한다.

개인·가족적 이유, 육아, 가사, 심신장애, 정년퇴직·연로, 작업여건(시간·보수 등) 불만족 등 6개 항목을 고른 경우는 '자발적 퇴직'에 속한다.

추경호 자유한국당 의원/추경호 의원실



40·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69만6000명)부터 2017년(40만6000명)까지 줄곧 감소했다가 2018년 45만7000명, 2019년 48만9000명으로 2년 연속 늘었다.

지난해 전체 비자발적 퇴직자는 2만8000명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40대·50대는 3만2000명 증가했다.

작년 4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18만7000명으로 전년보다 1만명 넘게 늘었다. 5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30만2000명으로 2014년 이후 5년 만에 다시 30만명대로 올라섰다.

연령별 비자발적 퇴직자의 퇴직 사유를 보면, 작년 40대 비자발적 퇴직자는 직장의 휴업과 폐업, 일거리가 없거나 사업 부진으로 인해 급증했다.

특히 작년 직장 휴·폐업으로 실직한 40대는 전년(1만8000명) 대비 7000명 넘게 늘어난 2만6000명으로, 2014년 이후 5년 만에 최고치다.

일거리가 없거나 사업 부진으로 직장을 잃은 40대도 전년(4만9000명)보다 8000명 넘게 늘어난 5만8000명이었다.

50대에서는 임시 또는 계절적 일의 완료(11만7천명→13만명), 명퇴·조기퇴직·정리해고(4만6000명→5만2000명) 사유를 중심으로 비자발적 퇴직자가 급증했다.

그 중 일거리가 없거나 사업 부진으로 일터를 떠난 경우도 전년보다 2000명 가까이 늘어난 9만8000명으로, 전체 50대 비자발적 퇴직자의 3분의 1을 차지했다.

추경호 의원은 "경제 허리층인 40대와 50대의 고용 상황이 최악인 데도 정부는 어르신 단기 일자리와 같은 세금 일자리 늘리기에만 급급하고 있다"며 "민간 활력을 높이고 경제 체질을 바꾸는 근본 처방 없이 현 정책 기조가 계속되면 고용 상황 개선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