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금융>재테크

대부업체, 이용 전엔 서민금융 확인…연대보증은 불법

/금융감독원



대부업체에서 대출을 받기 전엔 공적 상품인 서민금융상품을 이용할 수 있는지 먼저 확인하는 것이 유리하다.

불가피하게 대부업체를 이용해야 한다면 등록된 곳에서 대출금리와 연체이자 등을 꼼꼼히 따져야 한다. 대부업체라 하더라도 법정 최고금리인 연 24%보다 높게 요구할 수 없다.

금융감독원은 16일 이 같은 대부업체 이용 시 알아둬야 할 사항을 안내했다.

연 24%보다 높은 대출금리는 불법이다. 수수료나 공제금 등 명칭은 달라도 대부업체가 받는 것은 모두 이자로 간주해 계산해야 한다. 기존 연 24%를 넘는 대출은 계약 갱신 등을 통해 금리를 낮출 수 있다.

대출 계약을 맺을 때는 금리를 비롯해 상환방법, 대출기간 등 대출조건을 꼼꼼히 확인하고, 대부계약서를 받아야 한다. 계약은 자금 필요기간에 맞추는 것이 좋다. 장기로 맺으면 향후 법정 최고금리가 인하되더라도 혜택을 보지 못할 수도 있다.

대출중개수수료는 대부업체 부담이다. 이용자가 줄 필요가 없다.

개인대출은 연대보증은 필요없다. 지난해 1월부터 연대보증 관행은 폐지됐다.

대부업체가 오래 전 채무에 대한 상환을 요구하면 소멸시효 완성 여부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 채권자변동 조회시스템을 통해 알아볼 수 있다.

정상적인 대출상환이 어려울 경우 채무조정제도를 이용하면 된다. 상환유예나 채무감면 등 경제적으로 재기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며, 상환능력이 없을 경우에는 개인회생이나 파산·면책을 신청할 수도 있다.

불법채권추심 행위에 대해서는 금감원이나 수사기관에 신고하면 된다. 저녁 9시를 넘어 전화하거나 가족에게 채무사실을 알리는 것도 불법행위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