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사회>지역

장성군 인구정책 82명 감소한 4만 6818명 기록

장성 군청



장성군이 추진 중인 인구 늘리기 정책이 성과를 내고 있어 주목된다.2019년 12월 기준 장성군 인구는 1년 전에 비해 82명 감소한 4만 6818명을 기록했다. 주민등록 인구감소율은 -0.12%로, 도내 군 단위 지자체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으며 전라남도 22개 시군 중에서는 네 번째로 낮았다.

또 2019년 전입자는 전출자보다 174명이 많았으며, 합계출산율(1.78명)은 전국 4위를 기록했다(통계청, '2018년 출생 통계'). 합계출산율은 한 여성이 가임기간 중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일컫는다.

귀농귀촌 인구의 증가세도 눈에 띈다. 장성군은 최근 3년 간 연 평균 1000명 이상 귀농귀촌 인구가 증가했다. 2010년부터 현재까지 군에 유입된 귀농귀촌 인구는 7320여 명으로, 장성 인구의 15%에 달한다.

그간 장성군은 인구문제 해결을 위해 행정적 ‧ 재정적 역량을 모아 '연어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연어 프로젝트는 타 지역 인구가 장성으로 유입될 수 있도록 매력적인 고장을 만들어가는 장성 고유의 인구정책이다.

작년에는 '살고 싶고 가고 싶은 옐로우시티 장성 건설'을 비전으로 4개 분야를 설정(▲새로운 인구 흐름 형성 ▲청년의 자립 ‧ 결혼 ‧ 육아 지원 ▲세대 및 지역 맞춤형 일자리 창출 ▲정주여건 조성 및 지역 공동체 활력화)하고 82개 정책사업에 304억 4000만 원을 투입했다.

올해 장성군은 '청년층'을 인구정책의 주요 대상으로 삼고, 사업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군은 주거 ‧ 취업 지원 등 청년층 지원정책을 비롯해 ▲청년협의체 운영 활성화 ▲청년 지원정책 맞춤형 상담창구 운영 ▲각종 청년지원 신규시책 발굴 등을 추진한다.

또 '아이 낳기 좋은 장성'을 만들기 위한 시책도 강화한다. 올해부터는 임산부를 대상으로 한 친환경 농산물 배송 서비스 등 다양한 사업들이 시행된다.

5년 이내에 전입한 새내기 귀농인을 대상으로 하는 '귀농인 정착지원사업'도 추진한다. ▲영농정착 지원(시설 설치, 및 수리비) ▲귀농인 우수 창업농 육성 지원(농산물의 가공, 유통, 체험활동 등 6차산업 관련) ▲귀농 창업활성화(귀농 관련 창업과 비즈니스 지원) 지원사업 등을 시행할 계획이다.

그밖에 지난해부터 상무대 장병들을 대상으로 운영하고 있는 '찾아가는 전입신고팀'은 올해 산단별 협의회와 MOU를 체결해 보다 적극적인 전입대상자 발굴에 나설 계획이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사업 시행이 확정된 북이면 LH 5차 임대주택사업을 비롯해 국립심혈관센터 설립, 덕성행복마을 조성 등 장성군은 획기적인 인구유입의 기회를 앞두고 있다"고 밝히며 "2020년을 장성군 인구 회복의 골든타임으로 삼고, 다양하고 효과적인 인구정책들을 발굴 ‧ 추진해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