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산업>산업일반

'전통시장 최대 축제' 올해엔 울산서 18~20일 열린다

중기부, 소진공, 울산시 공동…'2019 전국우수시장박람회' 개최

전통시장 100곳 등 총 158개 부스 마련해 먹거리·볼거리등 제공



대구 서남신시장, 경북 경주중앙시장, 강원 주문진건어물시장이 대통령 표창을 받는다.

인천 계산시장, 대전 도마큰시장상인회, 서울 망원시장에는 국무총리 표창이 돌아간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울산시와 함께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사흘간 울산 동구 동천체육관에서 '2019 전국우수시장박람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18일 열리는 개막식에선 박영선 중기부 장관이 참석해 전국의 우수시장, 산업포장 등 전통시장 활성화 유공자에 대한 포상을 실시한다.

2004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16회를 맞는 전국우수시장박람회는 관람인원만 매년 10만명 정도에 달하는 전통시장 최대 축제행사다. 특히 행사는 경기가 어려운 지역을 찾아 매년 장소를 달리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GM공장 사태가 벌어진 전북 군산에서, 올해는 조선업 등이 극심한 침체를 겪고 있는 울산에서 개최하는 것도 이런 이유다.

소진공 허영회 부이사장은 "지난해 군산에서 개최한 박람회에는 전국의 150여 곳 전통시장이 참가해 사흘간 총 13억3000만원 정도의 매출을 거두는 등 시장 활성화,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당한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올해 울산 박람회에는 역대 최대인 157곳이 참가할 계획이어서 더욱 풍성한 행사가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실제 행사장인 울산 동천체육관에는 100개 규모의 전통시장관과 28개의 청년상인존, 30개의 팔도먹거리장터 등 총 158개의 전시·판매부스가 방문객들에게 볼거리, 먹거리, 즐길거리 등을 다양하게 제공할 계획이다.

강원, 영남, 호남, 충청, 수도권 등 권역별로 구성하는 전통시장관에는 지역 전통시장의 특화상품, 지역특산물 등 여러 상품들을 판매한다.

주문진건어물시장의 마른오징어, 황태, 경남 통영서호전통시장의 굴, 멍게젓갈, 울산학성해벽시장의 울산단감, 울산새송이버섯, 전남고흥전통시장의 젓갈, 해초류, 서귀포매일올레시장의 한라봉, 천혜향, 고창전통시장의 바지락라면, 복분자빵, 충북 충주자유시장의 충주사과, 천둥산고구마, 충남 광천전통시장의 광천토굴새우젓, 광천재래맛김 등이 선보인다.



먹거리장터에서는 식사, 간식, 안주 등 지역별 다양한 먹거리를 시식할 수 있다. 별도로 마련되는 청년상인존은 유망청년상인 푸드트럭 및 판매·체험부스가 설치, 운영된다. 버스킹 공연 등도 수시로 열린다.

특히, 올해에는 '가치삽시다 오픈 스튜디오'를 설치해 '말이야와 친구들(1인 미디어 방송)'과 소상공인방송(yesTV)이 오픈스튜디오와 전통시장관에서 참여시장의 우수상품과 특산물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부대행사 중에선 그룹 업텐션, 디크런치, 라붐, 왈와리, 걸크러쉬와 가수 앤씨아, 강예슬, 진해성, 미소, 춘향이가 참석하는 K-pop 콘서트가 19일 예정돼 있다. 이외에도 '생방송 6시 내고향' 프로그램 제작과 시장상인들을 대상으로 한 가수왕 선발대회, 우리시장 뽐내기 등도 펼쳐친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는 소상공인·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가치삽시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만큼 전통시장의 소중한 가치를 함께 나누는 자리이자 전통시장이 더 좋은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