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경제>경제일반

은성수, 조국 사모펀드 의혹에 "운용에 개입했다면 불법"

"아직 판단하기 이르다"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29일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손진영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 후보자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사모펀드 의혹에 대해 "가족이 펀드운용에 개입했다면 불법으로 판단할 수 있지만 아직까지 확인된 부분이 없어 함부로 판단하기 이르다"고 선을 그었다.

은 후보자는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무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조 후보자의 사모펀드 운용과 관련한 의혹을 묻는질문에 "사모펀드는 출자자(LP)가 GP(운용자)에 관여하지 말라는 법은 있지만 출자자와 운용자가 친인척 관계여선 안된다는 내용은 없다"며 "아직 운용에 관여했다는 부분은 확인되지 않았기 때문에 판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근무를 시작한 2017년 전 재산보다 많은 74억여원을 코링크프라이빗에에쿼티(코링크)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불루펀드)에 투자하기로 약정했고 다음달 블루펀드는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가 관급공사 177건을 수주하면서 조 후보자의 영향력이 미친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은 후보자는 "평소 소신은 사모펀드 규제를 완화해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이었다며 "벤처·창업 아이디어가 있는 기업은 자금이 필요하고 그 자금을 투자자가 제공할 수 있어 선순환 구조를 가져올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사모펀드는 간접투자로 공직자가 투자하지 말라는 규정도 없어 단순히 공직자의 사모펀드 투자를 불법으로 볼 수 없다"며 "다만 지금 의혹되는 부분은 사례를 분석해 제도를 개선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