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Fun&Joy>날씨

전국 강풍 동반 최고 100㎜ 봄비 소식에 가뭄 해소 되나…낮부터 '포근'

전국 봄비 소식에 가뭄 해소 되나…낮부터 '포근' /연합뉴스



전국 봄비 소식에 가뭄 해소 되나…낮부터 '포근'

2일 오후 전국이 흐린 가운데 서울·경기도와 충청 이남 지역에 강풍을 동반한 비가 내리고 있다.

이 비는 차츰 전국으로 확대돼 내일 아침까지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 제주도를 중심으로 많은 양의 비를 뿌릴 전망이다.

지난달 31일 내린 비로는 역부족이었던 가뭄 해갈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내일까지 경기 북부, 강원 영서 북부, 충남 서해안, 제주도, 서해 5도의 예상 강수량은 20∼60㎜이다. 제주도 산간에는 100㎜ 이상 내릴 수도 있다.

서울·경기 남부, 강원 영서 남부, 충청 내륙, 전라남북도, 경상남도에는 10∼40㎜, 강원도 영동과 경상북도에는 5∼3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 비는 내일 아침 서쪽지역부터 그치기 시작해 오전에 대부분 그치겠다.

육상에는 돌풍이 부는 곳이 많겠고 곳에 따라 천둥·번개가 칠 것으로 보인다.

서해안과 남해안 일부, 제주도에는 강풍특보가 발효 중이며 밤에는 다른 해안과 일부 내륙지역에도 강풍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있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평년보다 낮겠고 낮 최고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전망이다.

이번 주말에는 대체로 맑아 야외활동을 즐기기 좋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충청 이남 지방에는 토요일 밤부터 일요일까지 다시 비 소식이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