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글로벌 메트로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네이버블로그
사회>지역

충북 진천 구제역 발생…오리·닭 살처분 1500만마리 육박 방역당국 비상

충북 진천 구제역 발생…오리·닭 살처분 1500만마리 육박 방역당국 비상



충북 진천에서 돼지 구제역이 발생한 것을 비롯해 세계적으로 고병원 조류 인플루엔자(AI) 등 가축 질병이 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5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11월말까지 고병원성 AI 감염 등을 이유로 살처분한 오리와 닭은 1446만 마리로 연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다.

AI는 올해 초 2년8개월만에 재발해 전국을 긴장으로 몰아넣었다가 한동안 소강상태를 보여 농식품부가 9월 4일 축산농가 이동제한을 완전히 풀며 사실상 '종식 선언'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종식선언 불과 20일만에 전남 영암 오리농장에 이어 전남의 나주·곡성·보성 지역 사육농가까지 AI감염이 판명됐고 지난달에는 전북 김제와 경북 경주 토종닭까지 AI에 감염된 사실이 드러났다.

지난달에는 독일, 네덜란드, 영국 등 유럽의 가금류에서 고병원성 AI(H5N8형)가 발생했고 우리와 인접한 일본의 야생 조류에서도 고병원성 AI가 확인됐을 뿐만 아니라 국내 철새에서도 저병원성 AI가 발견되기도 했다.

농식품부는 살처분 보상금으로 지금까지 1천251억원을 지급했고, 9월 이후 피해와 소득·생계안정자금, 매몰비용 등 다른 비용을 고려하면 피해보상 규모는 훨씬 더 커질 전망이다.

AI뿐 아니라 돼지 구제역이 지난 7∼8월 영남지역 양돈농가 3곳에서 발병한 후 주춤하다 지난 3일 충북 진천에서 재발했다.

농식품부는 구제역 혈청형이 국내에서 백신 접종 중인 O형인 만큼 확산될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있지만 돼지유행성설사병(PED)이 본격 확산하는 겨울철까지 겹쳐 돼지 사육농가에 올겨울은 가장 힘든 시기가 될 전망이다.

농식품부는 AI 등 동물질병의 경우 축사 안에 전염되는 것을 막는 것이 가장 중요한 만큼 차단방역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농식품부는 AI와 구제역 등 동물질병 확산을 막기 위해 내년 5월까지를 특별방역대책기간으로 정하고 방역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모든 지방자치단체, 방역기관·단체에 'AI·구제역 방역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유사시를 대비한 방역대책을 철저히 추진하고 전국 공항과 항만 41개소를 대상으로 특별점검반을 운영하고 중국 등 위험노선은 휴대품 일제검사 등 국경검역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편 충북진천에서 구제역이 발생하면서 인근 청주시에도 비상이 걸렸다.

청주시는 4일 관내 2200여 축산농가를 대상으로 백신 접종이나 차단 방역의 중요성을 긴급히 알린 데 이어 돼지 사육농가 74곳에 대한 백신 접종 여부 특별점검에 나섰다.

구제역은 백신만 철저히 접종하면 예방할 수 있다.

청주시는 돼지 1천마리 미만, 소 50마리 미만을 사육하는 농가에는 백신을 무상공급하고 있고, 그 이상인 농가에는 50%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시는 방역 실태를 점검한 후 위반 사항이 발견되면 과태료를 부과하거나 각종 의약품 지원 대상에서 제외하는 강력한 행정조치를 검토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