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제 오피니언 플러스

    뉴스

  • 정치
  • 사회
  • IT.과학
  • 국제
  • 문화
  • 연예
  • 스포츠

    경제

  • 산업
  • 금융
  • 증권
  • 건설/부동산
  • 유통
  • 경제일반

    플러스

  • 한줄뉴스
  • 포토
  • 영상
  • 운세/사주
페이스북 네이버 트위터
스포츠>야구

이틀 연속 19회 연장승부 메이저리그 새 역사…애너하임vs보스턴 이어 토론토vs디트로이트

19회 승부를 벌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 /AP 뉴시스



미국 프로야구 역사상 최초로 이틀 연속 19회 연장 경기가 펼쳐졌다.

11일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의 경기는 6시간 37분간 19회까지 이어지는 연장 승부 끝에 6-5 토론토의 승리로 끝났다. 전날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는 홈인 애너하임 에인절스 스타디움 오브 애너하임에서 보스턴 레드삭스와 6시간 31분의 연장 19회 승부 끝에 5-4로 승리했다.

미국 CBS 스포츠는 이틀 연속 19회 연장 승부는 메이저리그 사상 처음 있는 일이라고 보도했다.

5회까지 0-5로 일방적으로 끌려가던 토론토는 6회말 디오너 나바로의 투런 홈런으로 추격을 시작했다. 7회말에는 호세 레이예스와 멜키 카브레라의 적시타로 5-4까지 추격했다. 끈질기게 따라붙은 토론토는 9회말 2사 2루에서 레이예스의 적시타로 결국 동점을 만들었다.

좀처럼 5-5의 균형이 깨지지 않자 디트로이트는 18회에 올 시즌 13승을 기록 중인 선발 릭 포셀로를 마운드에 올리는 승부수를 띄웠다. 그러나 8일 뉴욕 양키스전 7이닝 투구 이후 3일 만에 등판한 포셀로는 체력적인 부담으로 흔들리기 시작했다.

19회말 선두타자 가와사키 무네노리에게 중전안타를 허용했고, 레이예스의 희생번트 때 악송구로 무사 1·3루의 위기를 맞았다. 카브레라를 고의사구로 거르며 만루작전을 폈지만, 바티스타에게 좌전 적시타를 맞고 '마라톤 경기'의 패전투수가 됐다.

트론토의 불펜 채드 젠킨스는 14회에 등판해 6이닝을 7피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시즌 첫 승(1패)을 따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Copyright ⓒ 메트로신문 & metro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