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채권시장에 새로운 변수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우한 폐렴, 채권시장에 새로운 변수

최종수정 : 2020-01-24 20:41:04

중국에서 발생한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가 채권시장에 새로운 변수로 작용하고 있다.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절 이후 확진자가 빠르게 늘어나거나 한국 등 여타국으로 확산된 점이 확인되면 금융시장은 안전자산 선호재료로 반영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한 폐렴, 채권시장에 새로운 변수

24일 하나금융투자는 보고서를 통해 "춘절 이후 우한 폐렴의 전염이 확산될 경우 채권시장 강세 재료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미선 하나금투 연구원은 "지난 2015년 메르스(MERS)의 경우 내수위축이 확인되면서 2015년 6월 한국은행은 기준금리를 1.75%에서 1.50%로 인하했다"면서 "한국 내에서의 확산여부가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연구원은 "전세계적으로 소비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중국, 미국 등에서 확진자 발생이 늘어날 경우 투자심리를 위축시키는 요인이 될 것"이라면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까지 이어지지 않더라도 단기적인 채권 강세 재료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