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은 설 연휴 '혼행족' 전성시대…방콕·다낭·타이베이 떠난다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짧은 설 연휴 '혼행족' 전성시대…방콕·다낭·타이베이 떠난다

최종수정 : 2020-01-16 14:52:50

방콕 쿠킹클래스. 트립닷컴
▲ 방콕 쿠킹클래스. /트립닷컴

혼자 여행하는 '혼행족'이 이번 설 연휴 여행 업계 대어로 떠올랐다. 태국 방콕과 베트남 다낭 등이 선호 여행지로 꼽혔다.

트립닷컴은 오는 23일부터 28일까지 항공권과 호텔 판매현황을 분석한 결과, 1인 항공권 예약 비중이 전체 50%를 차지했다고 16일 밝혔다.

트립닷컴은 설 연휴가 4일에 불과해 혼행족 비중이 더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혼행족이 선호하는 여행지는 태국 방콕이 1위를 차지했다. 타 도시에 비해 시설과 서비스 비용이 저렴할 뿐 아니라, 쿠킹클래스와 왕궁 투어 등 혼자 즐길 거리가 많은 여행지로 손꼽히는 곳이다.

가족 여행이 많았던 베트남 다낭도 혼행족까지 진출하는 모습이다. 저렴한 물가와 세계 6대 해변으로 꼽히는 '미케 비치', 인근에 호이안 등 대표 명소 투어 프로그램 덕분이다.

대만 타이베이가 그 다음으로 많았다. 미식의 도시, 쇼핑 천국 등 혼행족들에게는 널리 알려진 명소다. 교통수단도 잘 발달해있고, 온천도 즐비해 여독을 풀기도 좋다.

트립닷컴 관계자는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인해 바뀐 가족 형태가 설 연휴 여행 트렌드에도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트립닷컴에서는 자유여행에 필수인 액티비티 상품 뿐 아니라 여행지의 관광 정보,다른 여행객들의 리뷰 등도 확인할 수 있어 유용하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