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위기가구 발굴 T/F팀 간담회 열어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강화군, 위기가구 발굴 T/F팀 간담회 열어

최종수정 : 2020-01-16 14:12:22

- 상시발굴+문제해결+맞춤지원+사후관리' 복지안전망 통합컨트롤타워 구축

강화군이 복지부서 간 소통과 협업을 위한 위기가구 발굴 T F팀 을 구성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 강화군
▲ 강화군이 '복지부서 간 소통과 협업을 위한 위기가구 발굴 T/F팀'을 구성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강화군)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위기가구를 적극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상시발굴+문제해결+맞춤지원+사후관리'까지 책임지는 복지안전망 통합컨트롤타워 구축에 나섰다고 16일 밝혔다.

군은 지난 13일 지역주민과 공공·민간기관을 포괄하는 복지협업 시스템을 운영하고, 지역 실정에 맞는 강화군형 복지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복지부서 간 소통과 협업을 위한 위기가구 발굴 T/F팀'을 구성하고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는 복지부서 간 칸막이와 소통부재로 놓치기 쉬운 위기가구를 사업 간 공유 및 연계, 협력을 통해 복지사각지대 발굴의 역할을 수행하고, 희망복지지원단과 방문형서비스사업, 단군콜센터, 보건소 등 부서 간 유기적 협력을 통해 상시보호체계를 내실 있게 운영하기 위해 추진됐다.

추진체계는 복지부서, 13개 읍면이 협업해 조사 및 발굴, 지원하는 공공체계와 민간협력으로 지역사회 인적자원 망을 활용한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하는 민간체계로 운영된다.

또, 생활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으나, 공적지원이 어려운 복지 소외계층과 긴급 위기사유로 생계가 어려운 가구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발굴대상이 중점 발굴대상이다. 상시 발굴체계를 운영해 복지 위기가구에 대한 집중조사도 실시한다.

군 관계자는 "위기에 처한 분들에게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6개월마다 모니터링 및 사후관리를 실시하는 등 복지사각지대 최소화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우리 주변의 이웃을 돌아보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사람을 보거나 의심이 된다면 가까운 읍·면사무소에 알려 달라"고 당부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