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유럽 전기 상용차 플랫폼 업체에 1억유로 투자…전기·..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현대·기아차, 유럽 전기 상용차 플랫폼 업체에 1억유로 투자…전기·수소 '투 트랙' 가속화

최종수정 : 2020-01-16 15:00:00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 오른쪽 과 어라이벌의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CEO가 계약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현대·기아자동차
▲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오른쪽)과 어라이벌의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CEO가 계약 체결 후 악수를 나누고 있는 모습. /현대·기아자동차

현대·기아자동차가 거액을 투자해 전기차 방식을 혁신하고 시장을 주도하기 위한 역량을 제고했다.

현대기아차는 16일 영국 상업용 전기차 업체 어라이벌에 1억유로(한화 약 1290억원) 규모 전략 투자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현대차 8000만 유로, 기아차 1억 유로다.

이번 투자는 현대기아차가 '클린 모빌리티'로 전환을 가속화하고, 전기차 개발 경쟁력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 추진됐다.

양사는 앞으로 도시에 특화된 소형 상용 전기차를 개발하기 위해 협력을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우선 유럽에 경쟁력 있는 가격의 친환경 상용 전기차를 선보이고, 성장이 빠른 유럽 시장에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양사는 이날 서울 양재동 현대차그룹 본사에서 알버트 비어만 사장과 어라이벌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CEO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내용의 '투자 및 전기차 공동개발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

어라이벌은 2015년 설립된 상용차 중심 전기차 개발 기업이다. 영국과 미국, 독일, 이스라엘 등에 생산 공장과 연구개발 거점을 갖고 있다.

특히 어라이벌은 '스케이트보드 플랫폼' 기술로 주목 받고 있다. 이 플랫폼은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와 구동 모터를 표준화된 모듈 형태로 스케이트 보드 모양에 탑재하는 방식이다. 이 플랫폼 위에 용도에 따라 다양한 차체를 올릴 수 있어서 원가를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수요에 따라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기도 용이하다. 개발 기간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

어라이벌은 이미 플랫폼을 이용해 화물 운송용 밴을 제작해 유럽에 물류업체들과 시범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기아차와도 중소형 크기 유럽 전략형 밴과 버스 등 상용 전기차를 함께 개발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어라이벌의 아비나시 러구버CSO,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CEO,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 현대차 상용사업본부 이인철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
▲ (왼쪽부터)어라이벌의 아비나시 러구버CSO, 데니스 스베르드로프 CEO,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 현대차 상용사업본부 이인철 부사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기아자동차

현대기아차는 플랫폼 기술과 양산차 개발 역량을 결합해 시너지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아울러 전세계적 정부가 환경 규제를 강화하면서 급성장할 소형 전기 상용차 시장공략에도 가속을 붙일 수 있을 전망이다.

구체적으로는 유럽 내 물류업체에 상용 전기차 공급 뿐 아니라, 카헤일링과 수요 응답형 셔틀 서비스 등 모빌리티 업체와도 거래를 할 수 있게 된다. 현대기아차가 최근 개발 계획을 밝힌 전기차 기반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에도 플랫폼을 적용 가능하다.

유럽 친환경 상용차 시장에 순수 전기차와 수소 전기 '투 트랙' 전략도 수립할 수 있게 됐다. 앞서 현대차는 스위스 H2에너지와 '현대 하이드로젠 모빌리티'를 설립하고 수소전기트럭 수출을 개시한 바 있다. 2025년까지 1600대 수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은 "유럽은 환경규제 확대로 인한 친환경차의 급속한 성장이 기대 되는 시장"이라며 "어라이벌과 상용 전기차 공동 개발을 통해 유럽 시장을 필두로 글로벌 친환경 시장의 리더십을 확보하는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기아차 전략기술본부 지영조 사장은 "이번 투자는 현대·기아차가 추구하는 오픈이노베이션 전략의 일환으로, 앞으로도 급변하는 친환경 자동차 시장 대응을 위해 어라이벌과 같은 기술력 있는 기업에 대한 투자와 협업을 가속화해 지속적인 혁신을 추구하겠다"고 자신했다.

어라이벌의 데니스 스베르도르프 CEO는 "어라이벌은 시장의 판도를 바꿀 차세대 전기차 제품 군을 개발하고 있다"며 "현대·기아차는 세계적으로 인정 받는 고품질의 자동차를 선보이고 있으며, 이번 전략적 협업은 우리가 전세계에 차세대 전기차를 선보이는 것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현대기아차는 최근 크로아티아 전기차 업체 리막과 유럽 초고속 충전 업체 아이오니티에 투자하는 등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