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구릉지에 경사형 엘리베이터 설치한다··· 주민 공모 실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서울시, 구릉지에 경사형 엘리베이터 설치한다··· 주민 공모 실시

최종수정 : 2020-01-15 14:51:01

주민 공모 사업 포스터. 서울시
▲ 주민 공모 사업 포스터./ 서울시

서울시는 경사가 심해 보행·차량 접근이 어려운 구릉지 8곳에 경사형 엘리베이터와 모노레일 등 맞춤형 이동수단을 설치한다고 15일 밝혔다.

시는 구릉지 이동편의 개선사업 대상지를 선정해 내년 말까지 경사형 이동수단을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어디에 어떤 이동수단을 만들지는 주민 공모로 정한다.

구릉지 이동편의 개선사업은 지난 2018년 박원순 시장이 강북구 삼양동 한달살이 이후 내놓은 지역균형발전 정책 구상 중 하나다. 시는 지난해 강북구 삼양동과 미아동의 저층주택 밀집지를 시범지로 선정하고 주민과 인근 학교 관계자의 의견을 모으고 있다.

시는 시범사업지 외에 대상지 8곳을 추가로 선정하기로 했다. 이달 17일부터 3월 6일까지 대상지와 사업 방식에 대한 주민 제안을 공개 모집한다.

사업 대상지는 ▲저층주택 밀집지 ▲장애인·고령자 등 교통약자 거주지 ▲먼 길을 우회해 전철역과 버스정거장으로 가야 하는 지역 ▲많은 계단을 올라가야 하는 지역 등이다. 사업비는 총 240억원으로 대상지 1곳당 최대 30억원을 지원한다.

같은 자치구 주민 3인 이상 모임, 서울시내 비영리 민간단체·사회적 기업·협동조합이면 공모에 참여할 수 있다.

시는 서류 및 현장 실사를 진행해 3월까지 8개 안팎의 대상지를 선정한다. 올해 6월까지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7~10월 기본 및 실시설계를 거쳐 연내 공사에 들어가 2021년 12월까지 설치를 완료할 계획이다.

시는 사업 결과를 평가해 2022년부터 서울 전역의 구릉지에 경사형 이동수단을 확대할 예정이다.

강맹훈 서울시 도시재생실장은 "구릉지 거주민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하고 이동 편의시설이 꼭 필요한 대상지를 선정하기 위해 주민 공모를 실시하게 됐다"며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향후 서울시 전역 구릉지에 이동 편의시설을 확대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