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 택배등 성장에 작년 영업익 910억, 전년比 2배 '훌쩍'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한진, 택배등 성장에 작년 영업익 910억, 전년比 2배 '훌쩍'

최종수정 : 2020-01-15 09:11:30

매출액 2조574억원, 전년 대비 5.5% ↑…자동화 투자확대 등 주효

'23년 택배 점유율 20% 달성' 목표, 설비 확충·터미널 신축등 지속

한진, 택배등 성장에 작년 영업익 910억, 전년比 2배 훌쩍

종합물류기업 한진이 택배사업 성장 등에 힘입어 지난해 눈에 띄는 실적을 거뒀다.

한진은 2019년 4·4분기 누계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연결기준으로 연간 영업이익이 지난해 910억원을 기록, 전년의 421억원에 비해 116.2%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매출액도 2조574억원으로 전년에 비해 5.5% 늘었다.

내친김에 '2023년 택배시장 점유율 20% 달성'을 위한 설비 확충 및 자동화 투자 지속과 대전 메가 허브(Mega-Hub) 구축 및 부산, 인천, 원주 등 각 지역에 터미널 신축을 통한 처리 물량 확대에 적극 나선다.

지난해 호실적은 택배사업의 성장에 따른 자동화 투자 확대를 통한 경쟁력 강화와 해운·항만 물류사업의 재정비 등 지난 2017년부터 지속해온 물류사업 구조재편이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택배사업은 동서울 및 남서울 허브 터미널 등 주요 택배 터미널의 설비 확충을 포함한 자동화 투자를 지속하며 처리 물량 확대, 운영비용 절감과 콜센터 IT시스템 업그레이드 등 고객중심의 서비스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해왔다.

물류사업의 경우 전국 단위 사업장별 수지분석를 통한 원가 경쟁력 향상과 포항·광양에 신규 물류센터 확보와 중량물 전용선 추가 도입 등 중장기 성장 잠재력을 높이기 위한 영업 기반을 다지며 수익성 강화에 집중했다.

글로벌사업은 포워딩, 국제특송, 국내택배를 연계한 복합거점인 GDC(Global Distribution Center) 구축 및 국제특송 IT시스템 리뉴얼 등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 대응력도 더욱 강화했다.

아울러 국내 최초로 도심형 물류단지인 서울복합물류(SIFT)의 냉장·냉동창고를 활용한 3자물류(3PL) 및 신선물류 서비스 활성화와 부산, 인천, 평택 컨테이너 터미널 등 자회사의 영업력 강화 등으로 실적 성장세가 이어지고 있다는게 자체 분석이다.

한진 관계자는 "올해 경영목표를 '내실 경영과 체질강화를 통해 수익확대 및 미래 성장기반 구축'으로 정하고 미래 중장기 성장기반 마련과 신성장 동력 발굴, IT 업그레이드 등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라면서 "실적 호조세는 올해에도 지속될 것"이라고 전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