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수 GS 회장, 취임 후 첫 경영 화두로 '혁신' 제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허태수 GS 회장, 취임 후 첫 경영 화두로 '혁신' 제시

최종수정 : 2020-01-14 13:45:41

허태수 GS 회장.
▲ 허태수 GS 회장.

허태수 GS그룹 회장이 취임 후 첫 경영화두로 '혁신'을 제시했다. 허태수 회장이 올해 신년사에서 디지털 역량 강화로 기존 사업 진화와 미래사업 발굴에 집중하겠다는 의지를 재차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허태수 회장은 13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남구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스탠퍼드 디자인 싱킹 심포지엄 2020에 계열사 CEO 등 임직원 100여명과 함께 참석해 혁신을 강조했다고 GS가 14일 전했다.

허 회장은 스탠퍼드대 디자인 센터장인 래리 라이퍼 기계공학과 교수 등과 만나 "외부와 협업하는 오픈 이노베이션과 실리콘밸리 선진 기업들의 혁신 방법론을 각 계열사에 전파해 혁신의 원동력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스타트업을 포함해 다양한 사업 상대들과 협력관계를 구축해 건강한 영향력을 주고 받는 것이 기업과 사회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는 방안"이라고 설명했다.

허 회장은 연초 신년 모임에서 '디지털'을 중심으로 한 변화를 강조한데 이어 곧바로 직접 임직원을 대상으로 혁신 마인드를 독려하는 기회를 마련함으로써 혁신 전도사로서 변화의 신호탄을 올린 것으로 풀이된다.

GS는 실리콘밸리 벤처 투자법인 설립이 올해 상반기에 완료되면 혁신 문화 정착과 신성장 동력 발굴 등 미래 전략을 펼칠 교두보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허 회장이 직접 임직원을 대상으로 혁신 마인드를 독려하는 기회를 마련하고 나선 배경에는 녹록지 않은 경영환경에서 변화에 적응해야 한다는 위기감이 있다고 GS는 전했다.

또 불확실성을 기회로 바꾸는 퍼스트 무버가 되지 않으면 세계시장 경쟁에서 도태될 수 있다는 절박함도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GS에 따르면 허 회장은 GS홈쇼핑 대표 시절 '흐름을 주도하는 업체'를 지향하며 패션 등 상품의 수준을 끌어올렸고, 케이블 SO인 GS강남방송과 GS울산방송을 매각하는 대신 모바일 투자를 대폭 늘려 업계 1위 발판을 마련했다.

신성장동력 발굴을 위해 2011년부터 국내외 스타트업 500여곳에 직·간접적으로 총 3000억원을 투자했다.

이번 심포지엄에는 GS에너지, GS칼텍스, GS리테일, GS홈쇼핑, GS EPS, GS E&R, GS파워, GS건설 등 계열사 임직원들이 대거 참가했다. 래리 라이퍼 교수, 스탠퍼드대 서종민 박사, 김소형 박사, 장하원 연구원이 디자인 싱킹 방법론을 소개했다.

스탠퍼드 디자인 싱킹 심포지엄 2020은 미국 스탠퍼드대의 '스탠퍼드 이노베이션 & 디자인 연구센터'(스탠퍼드 혁신센터)가 주최한 행사로, 실리콘밸리 기업들의 문제 해결 혁신 방법론으로 알려진 디자인 싱킹을 소개하고 연구 결과물을 공유하는 자리라고 GS는 전했다.

디자인 싱킹은 미국 디자인 컨설팅 회사 IDEO 창립자이자 스탠퍼드 석좌교수인 데이비드 켈리 교수가 전파한 개념으로, 스탠퍼드대에서 구체화해 산업계로 확산된 혁신 방법론이다.

이는 문제점이 나오면 고객 관점에서 해결책을 생각하기 위한 공감, 문제점을 재정의하는 정의, 해결방안을 찾는 아이디어 도출, 해결방안 시제품 마련과 테스트를 거쳐 고객의 피드백을 받는 5단계를 거치는 방식이다.

한편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스탠포드 디자인 연구소장인 래리 라이퍼 교수, 스탠포드 대학교 서종민 박사, 김소형 박사, 장하원 연구원이 나서 디자인 씽킹 방법론에 대한 소개와 다양한 산업군에 적용된 사례를 공유했다.

래리 라이퍼 교수는 "혁신에 열망하고 받아들이려는 모습으로 적극적으로 동참해 준 GS그룹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많은 기업들이 혁신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구체적인 방법론을 필요로 하고 있으며 실리콘밸리를 중심으로 검증된 디자인 씽킹 방법을 통해, 아시아 기업이 각자의 문화에 맞게 발전할 수 있도록 스탠포드 이노베이션 센터가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