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획] 지자체, 올해 AI 예산 늘리고 산업 육성 본격화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AI 기획] 지자체, 올해 AI 예산 늘리고 산업 육성 본격화

최종수정 : 2020-01-08 13:42:13

광주시 AI 산업단지 조감도. 광주시
▲ 광주시 AI 산업단지 조감도. /광주시

지방자치단체가 올해 인공지능(AI) 관련 예산을 늘리고 인프라 구축 및 기업 지원 등 AI 산업 육성을 본격화한다.

올해 'AI 중심도시 광주'를 핵심 사업으로 내세운 광주는 물론 서울시, 경기도 등도 AI 산업단지 조성, 기업 연구개발(R&D) 투자, 핵심 인재 양성, AI 서비스 도입 등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지난 12월 정부가 'AI 국가전략' 발표를 통해 AI 정부가 되겠다고 선언하는 등 AI에 사활을 걸고 있어 지자체들도 다른 지역보다 빠르게 행정, 교통, 에너지, 자동차 등 다양한 분야에 AI 서비스를 도입하고, 각 지역을 대표할 수 있는 AI 기업 육성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서울시는 AI 양재 허브를 확대해 AI 스타트업들을 위한 AI 허브 전용 빌딩을 마련한다는 계획으로 빠르면 올해 말 빌딩 신축 공사에 들어간다. 이를 통해 지원 기업 수를 현재 70개에서 2022년에 18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현재 양재 AI 허브에 한국 교총회관 등 3개 건물을 임차해 AI 스타트업 등에 공간을 제공하고 있는데, 수요 조사에서 80%의 기업이 공간을 희망한다고 답변했지만 현재는 지원공간을 크게 늘리기 어려운 상황"이라며 "부근 품질 시험소 부지에 건물 신축을 추진해 2023년 초부터 기업들을 입주시킬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올해는 AI 허브 지원 기업을 40개 늘려 110개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 올해 R&D 지원 사업에 40억원(지난해 29억원)이 배정된 만큼 이 자금과 벤처캐피털(VC)로부터 투자를 유지해 AI 기업들에 R&D 연구 자금을 제공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에 앞서 지난해 8월 AI 정책 조율을 위해 스마트도시정책관 정보시스템담당관 산하에 인공지능팀을 신설했다. 이를 통해 최근 AI 회의록을 구축 완료한 만큼 올해 행정에 적용을 본격화하고, 시 공무원들의 AI 인사이트를 높이기 위해 AI 세미나 등 교육 프로그램을 늘릴 계획이다.

또 올해 하수관로 결함 방지를 위해 CCTV의 영상에서 결함을 찾아주는 업무에 AI를 도입할 계획이며, 스마트도시, 교통 분야 등에도 AI 기술 적용을 확대하고 있다. 또한 수요를 조사해 AI 학습데이터를 만들어 기업들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이외에 현재 진행 중인 테스트베드 구축 사업을 통해 AI 수요자와 공급자 매칭도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광주시는 올해 '광주 AI 선도도시 원년의 해'로 정하고 200억원을 투입해 'AI 중심 산업융합집적단지 조성 사업'에 나선다. 또 자동차·에너지·헬스케어·문화와 연계해 AI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전략이다.

광주시는 특히 이달 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AI산업융합사업단을 설립하고 사업 추진전략을 발표할 계획이다. 2024년까지 4061억원을 투입해 공공빅데이터센터를 건립하고, 창업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는 등 AI 핵심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에만도 1000억원 규모가 AI 사업에 투자된다.

광주시는 또 AI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해 지난 10월 과기정통부와 '대한민국 인공지능 클러스터 포럼'을 발족시켰고, 판교테크노밸리 전문가와 협업도 추진했다.

광주시는 AI 산업을 선도하기 위해 최근 전략산업국을 인공지능산업국으로 개편하고 인공지능정책과도 신설했다.

경기도도 AI의 핵심인 빅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올해 34억원을 투입해 'AI 기반 지역경제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사업'을 본격 추진한다.

또 AI 기반 융복합산업 육성 정책을 총괄할 AI 산업전략관을 신설했다. AI산업전략관은 로봇, AI, 빅데이터 등 4차산업혁명 정책을 결정하고, 드론, 자율주행, 스마트공장, AR(증강현실) 및 VR(가상현실) 등 AI를 적용한 산업 기술력 향상을 위한 정책의제를 설정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