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미세먼지 특별대책, 3월까지 강화된 선제조치 시행"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文 "미세먼지 특별대책, 3월까지 강화된 선제조치 시행"

최종수정 : 2020-01-07 10:00:26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청와대 본관에서 신년사를 통해 "미세먼지가 높은 겨울과 봄철 특별대책을 마련해 3월까지 강화된 선제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계절 관리제, 석탄발전소 가동중단, 노후차량 감축과 운행금지, 권역별 대기개선 대책, 친환경 선박연료 사용 등을 통해 대기 질의 확실한 변화를 만들어내겠다"며 "국외 요인에 대응하여 중국과의 공조·협력도 강화할 것"이라고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안전한 대한민국'은 국민 모두의 바람"이라며 "우리 정부는 교통사고, 산재, 자살을 예방하는 '국민생명 지키기 3대 프로젝트'를 추진해 왔고, 미세먼지 대응을 위해 특별법을 제정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강구해왔다"고도 했다.

문 대통령은 계속해서 "그 결과, 지난해 교통사고와 산재 사망자 수가 크게 감소했고, 연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개선되는 등 성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아직 부족하다. 안전에 관한 노력은 '끝'이 있을 수 없다"며 "기존 정책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고, '어린이 안전 종합대책'을 더해 국민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쐐기를 박았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