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밑에 올 사람 아무도 없다" 밝힌 홍준표, 왜?
  • 플러스버튼이미지
  • 마이너스버튼이미지
  • 프린트버튼이미지
  • 카카오스토리버튼
  • 밴드버튼
  • 페이스북버튼
  • 트위터버튼
  • 네이버포스트버튼

"황교안 밑에 올 사람 아무도 없다" 밝힌 홍준표, 왜?

최종수정 : 2020-01-04 15:19:38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황교안 현 한국당 대표 밑으로 들어올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당은) 지휘와 복종의 관료집단이 아닌, 공감과 수평적인 인간관계가 맺어진 정치집단"이라며 "(황 대표 결단이) 늦으면 늦어질수록 우리는 수렁에 계속 빠진다"고 이렇게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이미 두 달 전에 선언한대로 모두 내려놓고 통합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해야 한다"며 "이제 결단해달라"고도 했다.

홍 전 대표는 계속해서 "(황 대표는) 나를 버리고 나라의 미래를 봐야 한다"며 "새해 벽두에는 희망적인 포스팅만 하려고 했으나 더 이상 희망이 보이지 않아 고언을 드린다"고 했다.

홍 전 대표의 이러한 발언은 황 대표의 수도권 험지 출마 발언과 연관이 깊다. 황 대표는 지난 3일 "올해 총선에서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며 "우리 당 중진 의원들이 많이 계신데 중진 의원들도 함께 험한 곳으로 나가주면 고맙겠다"고 했다.

이에 홍 전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입당 1년도 안 된 사람이 험지 출마 선언을 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며 "그게 무슨 큰 희생이라고 다른 사람들까지 끌고 들어가려 하나"라고도 했다.

화제의 뉴스

배너
토픽+
오늘의 메트로 주요뉴스
많이 본 뉴스
  • 페이스북
  • 트위터